'테이크원' 악뮤 이찬혁 "이수현 없이 혼자하고 싶다"


넷플릭스 음악 예능 '테이크 원' 악뮤가 현실 남매 케미를 뽐냈다.

넷플릭스 음악 예능 '테이크 원'의 제작발표회가 13일 서울 성수동 메가박스 성수에서 열렸다. 그룹 악뮤와 김학민 PD가 참석했다.

이찬혁은 꿈꾸는 무대로 “솔직히 저는 혼자하고 싶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수현도 없이 말이냐고 하자 이찬혁은 “그렇다”고 했다. 이에 이수현이 “그럼 나는 오빠 공연의 관객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찬혁이 “그건 제가 죽기 전에 하고 싶은 무대가 아니다”고 하자 이수현은 “옆에서 그냥 보겠다”며 ‘현실 남매’다운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테이크 원'은 아티스트들이 '생애 가장 의미 있는 단 한 번의 무대'를 만들어 나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 음악 쇼. '싱어게인',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 3' 등 음악 예능 연출을 맡았던 김학민 PD가 선보이는 '테이크 원'은 넷플릭스 코리아 최초의 뮤직 프로젝트로, 조수미, 임재범, 유희열, 박정현, 비(정지훈), 악뮤, 마마무 등 다양한 장르의 최정상급 아티스트들이 출연한다. 오는 14일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