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이크원'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테이크원' 스틸 / 사진제공=넷플릭스


악뮤가 넷플릭스 음악 예능 '테이크 원'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넷플릭스 음악 예능 '테이크 원'의 제작발표회가 13일 서울 성수동 메가박스 성수에서 열렸다. 그룹 악뮤와 김학민 PD가 참석했다.

악뮤 이찬혁은 가장 기대되는 무대로 “조수미 선배님 무대”를 꼽았다. 김 PD가 “이찬혁이 비의 무대를 경계했다”고 말하자 이수현은 깜짝 놀랐다. 라이벌로 생각했냐는 물음에 이찬혁은 “욕심을 많이 냈다고 들었다. 저도 한 욕심하는지라 밀리지 않아야겠다고 생각했다”

비는 청와대에서 공연을 했다. 김 PD는 “청와대는 대한민국의 문화재이지 않나. 비가 그런 문화재를 보여주고 싶어했다. 프로그램 특성상 아티스트가 원하는 방향으로 하려고 했고, 청와대를 어렵게 섭외했다. 잔디부터 본관까지 손상되지 않게 하느라 어려웠다. 카페트도 새로 깔고 잔디 보호매트도 깔았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이어 “잘못하면 모두가 죽는다. 필사즉생의 각오로 만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테이크 원'은 아티스트들이 '생애 가장 의미 있는 단 한 번의 무대'를 만들어 나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 음악 쇼. '싱어게인',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 3' 등 음악 예능 연출을 맡았던 김학민 PD가 선보이는 '테이크 원'은 넷플릭스 코리아 최초의 뮤직 프로젝트로, 조수미, 임재범, 유희열, 박정현, 비(정지훈), 악뮤, 마마무 등 다양한 장르의 최정상급 아티스트들이 출연한다. 오는 14일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