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현, 임시완./사진=각 소속사 제공
설현, 임시완./사진=각 소속사 제공


지니TV 오리지널 드라마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가 11월 공개를 확정했다.

김설현, 임시완 주연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는 인생 파업을 선언한 자발적 백수 여름(김설현 분)과 삶이 물음표인 도서관 사서 대범(임시완 분)의 쉼표 찾기 프로젝트다. 복잡한 도시를 떠나 아무것도 하지 않기 위해 찾아간 낯선 곳에서 비로소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와 구례, 곡성, 남해 등 로케이션 촬영을 통해 아름다운 영상미까지 선사할 계획이다.

여기에 김설현, 임시완이 첫 호흡을 맞춰 관심을 모은다. 매 작품 성장하는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는 김설현은 인생 파업을 선언하고 안곡마을로 오게 된 이여름의 성장 서사를 그린다. 최근 영화 ‘비상선언’에서 강렬한 연기로 호평받은 임시완은 수줍음 많은 도서관 사서 안대범 역을 맡아 180도 다른 변신을 보여준다. 신은수, 방재민 등 주목받는 청춘 배우들도 합류해 풋풋한 케미를 더한다.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 연출은 이윤정 감독이 맡았다. 많은 사람의 인생 드라마로 남은 ‘커피프린스 1호점’을 비롯해 ‘트리플’, ‘하트투하트’, ‘치즈인더트랩’ 등을 이끈 이윤정 감독은 트렌디하고도 따뜻한 감성을 담은 연출로 주목을 받았다. 전공 장르로 돌아온 이윤정 감독과의 시너지가 기대를 높인다.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는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신병’, ‘굿잡’, ‘가우스전자’ 등으로 콘텐츠 시장을 달구고 있는 KT스튜디오지니가 기획한 작품으로도 이목을 집중시킨다. ‘괜찮아, 사랑이야’, ‘디어 마이 프렌즈’, ‘라이브’, ‘왕이 된 남자’, ‘호텔 델루나’, ‘우리들의 블루스’ 등 웰메이드 드라마를 탄생시킨 지티스트가 제작을 맡아 완성도를 높인다.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는 오는 11월 지니 TV, seezn, ENA 채널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