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2TV '태풍의 신부' 방송 화면
사진=KBS 2TV '태풍의 신부' 방송 화면


'태풍의 신부' 임호가 화재 사고 범인이 손창민임을 확신해 분노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태풍의 신부'에서 윤재하(임호 분)는 절친한 사이였던 진일석(남성진 분), 서윤희(지수원 분) 부부가 10년 전 사고로 숨진 것에 대해 계속해서 의문을 품었다. 윤재하는 끈질긴 추궁 끝에 강백산(손창민 분)이 범인임을 눈치챘다.

이날 방송에서는 강바람(이아라 분)이 집에서 쫓겨났다. 출생의 비밀을 알게 된 남인순(최수린 분)이 절규하며 내쫓은 것. 강바람이 "그러자 말아 달라"라며 무릎을 꿇고 빌었지만 "네 엄마 아니라고 했지"라면서 분노했다.

이를 알게 된 윤재하가 아들의 설득에 "상황이 정리될 때까지 제가 데리고 있겠다"라며 강바람을 데려갔다. 강바람은 윤산들 방에서 지내게 됐다. 윤산들은 "내가 아빠 방에서 같이 지내면 된다"라고 했다. 강바람은 "이거 꿈 맞지? 내가 엄마 딸이 아니래"라면서 눈물을 흘렸다.

강백산은 귀가하자마자 뺨을 맞았다. 아내 남인순은 쌍둥이 얘기를 꺼내며 "당신이 어머니랑 짜고 날 속인 거냐, 대체 어떤 여자 딸이냐"라고 분노했다. 강백산은 황당해했지만, 어머니 박용자(김용옥 분)가 "그냥 잘못했다고 해라, 왜 그런 짓을 했냐"라며 억지로 끌고 나갔다. 남인순은 또 한번 절규했다.

박용자는 아들을 끌고 가 자초지종을 설명했다. 강바람이 친자식이 아니라며 당시 사산된 쌍둥이 하나를 대신해 서윤희가 출산한 아이를 데려왔다고 고백했다. 강백산은 "대체 왜 그러셨냐, 어떻게 나한테 그 애를 키우게 할 수 있냐"라며 분노했다.

이때 윤재하가 등장했다. 그는 "자네도 이제야 들은 거냐, 바람이가 일석이와 윤희의 딸이었다니"라며 충격에 휩싸였다. 그러자 강백산은 "바람이는 내 딸이야, 내가 기르고 다른 아이들보다 더 아꼈다. 무엇보다 바람이는 아직 애야, 때가 되면 내가 말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KBS 2TV '태풍의 신부' 방송 화면
사진=KBS 2TV '태풍의 신부' 방송 화면
윤재하는 알겠다며 강바람을 다시 집에 데려다주겠다고 했다. 특히 그는 "근데 윤희 아이를 왜 자네 어머니가 받으신 거냐"라며 의아해해 긴장감을 유발했다. "그건 화재 사고가 나기 전이었다는 뜻인데 그럼 윤희와 일석이가 다 살아 있었다는 거 아니냐. 윤희가 왜 아이를 자네 어머니한테 부탁했을까. 그 시간에 일석이는 뭘 하고 있었고"라고도 덧붙였다. 윤재하가 박용자에게 직접 묻겠다고 하자 강백산이 뜯어말렸다.

이에 윤재하는 "10년 전 그 일은 역시 경찰에 재수사를 요청하는 게 좋겠다"라며 "단순 사고가 아닌 것 같은 단서를 찾았다. 그걸 넘기고 경찰에 얘기를 해봐야 할 것 같다"라고 알렸다. 강백산은 크게 당황했다.

강태풍은 강바람에게 "이 정도 각오는 해뒀지? 견뎌"라고 말했다. 윤재하가 자리를 비운 사이 그의 집에서 단서를 뒤지던 강백산은 윤산들과 윤재하가 들어오는 소리를 듣고 창문으로 도망쳤다.

방에 들어온 윤재하는 엉망인 방과 열린 창문을 보고 서둘러 집 밖으로 나왔고 죽일 듯이 다가오는 강백산 차를 피했다.

서둘러 사라지는 차를 본 윤재하는 '있지도 않은 단서 얘기에 이렇게 바로 반응하다니. 역시. 강백산, 네 놈 짓이었어'라고 확신했다.

한편, '태풍의 신부'는 처절한 복수를 위해 원수의 며느리가 된 한 여자(박하나)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매주 월요일에서 금요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권성미 텐아시아 기자 smkw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