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 /사진제공=MBC
'라스' /사진제공=MBC


FT아일랜드 최민환이 삼 남매 육아 스토리를 공개한다. 그는 아내 율희와 혼전임신을 했을 당시 심경을 고백한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늘(12일) 방송되는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샘 해밍턴, 제이쓴, 장동민, 최민환, 조충현이 출연하는 ‘갓파더’ 특집으로 꾸며진다.

밴드 FT아일랜드 드러머인 최민환은 2018년 율희와 결혼한 뒤,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현재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를 통해 육아 및 부부 일상을 공개해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라디오스타’를 찾은 최민환은 율희와의 결혼 비하인드를 들려준다. 특히 아내의 혼전임신을 처음 알았을 때 속마음을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장인어른이 남긴 한마디를 공개한다고 해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이어 최민환은 쌍둥이 딸 출산을 앞두고 군 입대를 하게 된 비화를 공개한다. 이와 함께 아내 율희의 반응을 전한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아이 셋 아빠 최민환은 육아 초보 제이쓴, 조충현을 위한 육아만렙 꿀팁을 대방출해 눈길을 끈다. 이를 지켜본 ‘라스’ MC들은 “산후조리원 휴게실을 보는 느낌”이라고 반응한다.

최민환과 함께 또 다른 아빠 조충현이 자리해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그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자신을 따라다녔던 ‘유명 고깃집 아들’ 루머를 전격 해명한다고 해 관심을 모은다.

이어 조충현은 KBS 아나운서 동기이자 아내인 김민정과의 러브스토리를 들려준다. 이와 함께 아이 출산일에 아내 때문에 눈물이 왈칵 쏟았다면서 당시 상황을 소환한다. 여기에 생후 5개월 된 딸에게 신비한 유전자의 힘을 느꼈던 사연을 전할 예정이다.

최민환, 율희 부부의 초고속 결혼 비하인드 풀스토리는 이날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