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풀' /사진제공=SBS FiL
'뷰티풀' /사진제공=SBS FiL


가수 임창정의 아내 서하얀이 자신의 침실에 청첩장을 배치해 뷰티 군단을 깜짝 놀라게 했다.

오늘(12일) 첫 방송되는 SBS FiL ‘뷰티풀’ 1회에서 서하얀은 스몰럭셔리로 인테리어의 중요성을 꼽으며 자신만의 인테리어 팁을 공개한다.

방송에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4~5개월에 한번씩 매트리스 케어를 받는다”며 깔끔한 성격을 드러낸 서하얀은 베이지톤과 우드톤의 가구와 소품들로 따뜻하고 내추럴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특히 여성스러운 취향이 가득 담긴 침실에는 결혼사진과 함께 청첩장을 비치해 놔 이목을 집중시킨다.

서하얀은 “’이때의 마음으로 살자는 의미’로 청첩장을 잘 보이는 곳에 뒀다”라고 전하고, 이를 VCR을 통해 확인한 이다해는 “초심을 잃지 말자”라고 설명을 덧붙인다.

서하얀은 자신만의 공간으로 홈 카페 꾸미기에 돌입한다. 캐나다 소품 숍에서 사온 테이블 러너와 매거진 랙, 제주도에서만 구입할 수 있는 현무암 워머 등 아기자기하고 다양한 소품들로 홈 카페를 꾸민다. 꽃꽂이를 배워본 적 없다는 서하얀은 자신의 느낌대로 화병에 꽃을 꽂아 센스 있는 감각을 더한다.

서하얀이 공개한 자신만의 스몰럭셔리는 이날 오후 9시 방송되는 ‘뷰티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