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집 막내아들' 티저포스터./사진제공=SLL∙래몽래인∙재벌집막내아들문화산업전문회사
'재벌집 막내아들' 티저포스터./사진제공=SLL∙래몽래인∙재벌집막내아들문화산업전문회사


JTBC ‘재벌집 막내아들’이 주3회 파격 편성을 확정했다.

오는 11월 18일 첫 방송되는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측은 11일, 의뭉스러운 재벌 가문 순양가의 모습이 담긴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열네 명의 가족 한가운데, 홀로 이질적인 빛깔을 띤 한 남자의 존재가 궁금증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주 3회, 금토일 파격 편성이 기대를 더욱 뜨겁게 달군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 윤현우(송중기 분)가 재벌가의 막내아들 진도준(송중기 분)으로 회귀해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회귀물. 격변의 80년대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치밀한 미스터리와 음모, 상상을 초월하는 승계 싸움과 캐릭터 플레이가 차원이 다른 회귀물의 탄생을 예고한다. ‘60일 지정생존자’, ‘성균관 스캔들’로 필력을 입증한 김태희 작가와 신예 장은재 작가가 집필을 맡고, ‘W’, ‘그녀는 예뻤다’로 장르를 넘나드는 연출력을 보여준 정대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여기에 배우 송중기, 이성민, 신현빈을 비롯해 믿고 보는 배우들의 탄탄한 라인업은 드라마 팬을 더욱 설레게 한다.

뜨거운 기대 속에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순양가의 빛바랜 가족사진을 담고 있다. 황제다운 무게감을 보여주는 진양철(이성민 분)을 제외하고는 모두 어렴풋한 미소를 띠고 있지만, 이들 사이에 흐르는 내밀한 긴장감을 감추지는 못한다. 무엇보다 눈길을 끄는 것은 찢겨나간 조각 너머로 모습을 드러낸 윤현우다. 가족의 일원도 아니고, 나아가 사는 시대도 다른 그가 이처럼 순양가에 틈입할 수 있는 이유는 바로 이 재벌집의 막내아들 진도준으로 회귀한 인물이기 때문. 이처럼 ‘낯익은 이방인’인 그가 순양가에 어떤 파문을 불러올지 궁금해진다.

송중기는 재벌집의 충직한 비서 ‘윤현우’와 재벌집 막내아들 ‘진도준’을 연기한다. 순양가의 전방위 해결사였던 윤현우는 억울한 누명을 쓰고 버려진 뒤, 순양가의 막내아들 진도준으로 회귀해 복수를 위한 치열한 승계 전쟁에 뛰어든다. 이성민은 순양그룹의 총수이자 황제로 군림하는 ‘진양철’로 분한다. 가난했던 어린 시절을 지나 재계 1위로 올라선 진양철은 돈에 대한 끝없는 갈망과 가차 없는 냉혹함으로 생애 마지막 일전을 준비한다.

윤제문은 순양그룹의 공공연한 후계자이자 순양가의 장남 ‘진영기’를, 김정난은 그의 유별난 부인 ‘손정래’로 변신한다. 타고난 잔머리를 지닌 진양철의 차남 ‘진동기’와 그의 명문가 출신 아내 ‘유지나’는 각각 조한철과 서재희가 맡았다. 김영재와 정혜영은 진도준의 부모이자 진양철의 삼남 부부 ‘진윤기’, ‘이해인’으로 열연한다. 또한 순양제국의 개국공신으로 꼽히는 진양철의 아내 ‘이필옥’은 김현이 맡아 존재감을 발산한다. 김신록은 ‘고명’이란 타이틀을 벗어던지려는 진양철의 딸 ‘진화영’으로, 김도현은 ‘남자 신데렐라’로 불리는 진화영의 남편 ‘최창제’로 분한다. 여기에 순양그룹의 황태자 ‘진성준’으로 변신한 김남희, 자유 본능을 장착한 진도준의 형 ‘진형준’ 역의 강기둥과 압도적 능력치를 지닌 진양철의 장손녀 ‘진예준’을 연기하는 조혜주의 활약에도 기대가 쏠린다.

‘재벌집 막내아들’ 제작진은 “저마다의 욕망을 감춘 캐릭터들은 정상의 자리를 쟁취하기 위해 서로와 맹렬히 대치한다. 가족과 가문이라는 전쟁터에서 치열하게 승계 싸움을 벌이는 이들의 이야기가 흥미진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몰입도를 더욱 극대화하고자 금토일, 주 3회라는 파격적인 편성을 결정했다.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찾아뵐 테니 기대해 달라”고 덧붙였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내달 18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