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가 벗을래 내가 벗길까” 이승기♥이세영 19금에 시청률도 터졌다


“니 취향대로” vs “니가 벗을래 내가 벗길까”

KBS 2TV 월화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 이승기와 이세영이 비밀연애 시작부터 범상치 않은 19금 멘트로 애틋함을 증폭시킨 ‘확신의 입맞춤’ 엔딩을 펼쳤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 12회는 닐슨 코리아 기준 수도권 6.1%, 2049 시청률 1.6%, 동시간대 전 채널 1위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7.8%까지 치솟으며 6주 연속 월화극 1위를 차지, 월화극 절대 강자임을 증명했다. 무엇보다 지난 12회에서는 비밀연애 시작부터 사건 사고에 휘말리는 김정호(이승기)와 김유리(이세영)의 고군분투기가 담겼다.

먼저 김정호의 17년 짝사랑을 파악한 후 연인으로 발전한 두 사람은 키스를 나누다 한세연(김슬기)과 도진기(오동민)의 깜짝 등장에 당황했다. 특히 의심하는 한세연에게 김정호는 두 사람의 관계를 밝히려 했지만, 김유리가 황급히 말을 돌리며 비밀연애를 하자고 선언해 김정호를 삐지게 했다. 알고 보니 흑역사뿐인 연애사를 가진 김유리는 공개를 두려워했고, 김정호 역시 김유리를 잊기 위해 시도했던 노력이 모두 실패로 돌아갔음이 드러났다.

다음 날 은하빌딩 식구들과 밥을 먹던 김정호는 김유리 앞에 고기반찬을 옮겨주고, 김을 밥 위에 올려주는 등 다정함을 뽐냈다. 커피까지 직접 먹여주는 닭살 행동으로 연애 중임을 온몸으로 표출했던 것. 그리고 길사장(신승환)을 통해 김유리를 차로 치고 갔던 범인이 최근 죽은 걸 알게 된 김정호는 이편웅을 의심하며 불안해했다. 하지만 김유리는 김정호가 자신의 외출에 예민하게 반응하자 “난 너랑 연인이고 싶지, 니가 내 보호자가 되는 건 싫어”라고 해 서늘함을 안겼다.

김정호와 싸워서 기분이 착잡했던 김유리는 우연히 예전 사무실에 왔던 다영(신소율)을 만났고, 다영이 초대한 공익변호사 모임에 참석하기로 결정했다. 김유리는 일거수일투족을 다 불안해하는 김정호가 불만이었지만, 김정호를 막상 보니 붙어 있고 싶어하며 사랑스러움을 선사했다. 하지만 김정호가 “난 너랑 수줍게 손잡는 것부터 순서대로 차근차근할 생각이야”라며 김유리 집에 들어가는 것을 거부하자 김유리는 “뭘 순서대로 해 요즘 세상에! 그냥 섞어서 해!”라고 버럭했던 터. 순간 김정호가 성큼 다가와 “감당할 자신도 없으면서 유혹하지 마”라는 말을 툭 던져 심쿵함을 배가시켰다. 하지만 묘한 분위기도 잠시, 김유리 집안에 누군가 다녀간 것 같은 흔적이 목격된데 이어 박우진이 최근 3년 전 악질 스토커가 벌였던 패턴을 발견한 후 불안에 떨고 있었다는 것이 드러나면서 긴장감이 드리워졌다.

그런가하면 김유리는 다영과 함께 가는 공익변호사 모임을 나섰고, 김유리에게 커피를 건넨 다영은 자료를 깜박 놓고 왔다며 자신의 집에 함께 가길 원했다. 다영의 집에 갔던 김유리는 다영이 박우진의 스토커임을 눈치채며 위기에 놓였다. 정신을 잃었다가 깨어난 김유리는 다영에게 박우진이 자신을 좋아하는 건 오해라고 해명했지만, 다영은 “내가 당신처럼 돼서 사랑해주면 되니까”라고 얘기해 소름을 돋게 했다. 김유리는 “지금 이러는 게 정말 사랑 같아요?”라며 “집착이죠. 폭력이고. 사랑은 이렇게 이기적이지 않아요”라고 단호한 태도를 보여 다영의 분노를 터트렸다. 다영이 김유리를 위협하는 가운데 갑자기 초인종이 울렸고, 뜻밖에 이편웅이 등장해 다영을 기절시킨 뒤 자신이 김유리를 구했음을 생색내 놀라움을 일으켰다. 그 사이, 도망친 다영은 박우진을 만나 사랑해달라며 애원했고, 받아주지 않자 “선생님이 없는 세상은, 무의미하다고”라며 가위를 목에 가져다 댔다. 이를 보던 박우진은 자신의 고통을 토로하며 다시는 나와 내 소중한 사람들 앞에 나타나지 말 것을 경고했고, 이내 경찰이 출동하자 다영은 끌려갔다.

이후 김유리가 김정호에게 사과하자, 김정호는 심각하게 “나 어떡하지. 그 여자처럼 집착해서 널 힘들게 하고 싶지 않은데... 너무 두려워”라며 불안한 마음을 털어놨다. 김정호를 애틋하게 보던 김유리는 “니가 날 믿어주면, 난 뭐든지 할 수 있을 것 같아. 그러니까, 니가 날 불안해하지 않게, 내가 너한테 계속 믿음을 줄게”라며 김정호 이마에 뽀뽀를 했고, 김정호는 그런 김유리를 따뜻하게 포옹했다. 김정호는 김유리와 박우진 대리인 자격으로 다영에게 선처가 없다고 강조했고, 모든 상황이 끝난 후 김정호는 김유리가 “나 아직도 못 믿어?”라는 말에 “믿어 의심치 않지”라고 웃으며 화답해 애틋함을 더했다.

집으로 가던 김유리는 “순서대로 하자며, 손잡았으니 영화 봐야지”라고 했고, “영화 보고 그 다음은 뭔데?”라고 묻는 김정호에게 “뭘 거 같아?”라는 묘한 질문을 던졌다. 다음으로 영화가 틀어져 있던 집안에서 키스를 하던 김유리가 “니가 벗을래 내가 벗길까”라고 묻자, 김정호가 웃으며 “니 취향대로”라고 답하면서, 굳건해진 애정을 기대하게 했다.

‘법대로 사랑하라’ 12회를 본 시청자들은 “김정호-김유리, 오늘도 심쿵 버튼 눌렸다!”, “엔딩 보다 같이 소리질렀잖아! 어머어머! 심쿵!”, “정호, 유리 향한 절절한 마음 멋져”, “오늘도 상여자 유리! 멋져요!”, “다음 주 어서 컴온” 등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KBS 2TV 월화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 13회는 10월 17일(월) 밤 9시 50분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