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마녀의 게임' 방송 화면
/사진=MBC '마녀의 게임' 방송 화면


운명의 소용돌이에 빠진 장서희가 거대한 복수의 서막을 알렸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마녀의 게임'에서는 운명의 소용돌이에 빠진 설유경(장서희 역) 그리고 그녀를 중심으로 얽히고설킨 인물들의 관계는 거대한 핏빛 복수의 서막을 장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설유경은 마 회장(반효정 역)과 한 가족처럼 지내고 있었지만, 그 진짜 속내를 감추고 있는 두 사람의 관계에서 팽팽한 긴장감이 느껴졌다. 마 회장은 싱가포르에서 마약 혐의로 구속 위기에 처한 자기 아들을 구하기 위해 설유경을 철저하게 이용했다.

설유경에게 마음을 품고 있는 주범석(선우재덕 역) 검사와 그의 배경을 노리고 천하 그룹의 편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설유경이 꼭 필요했다. 이를 이루기 위한 무서운 계획을 세웠던 것. 이에 따라 설유경은 화재로 하나뿐인 딸 미소를 잃었다. 그 화재의 배후에는 마 회장의 계략이 있었다.

이후 마 회장의 제안을 받아들여 주범석과 가족의 연을 맺은 설유경. 딸의 죽음을 가슴에 묻고 지내던 어느 날, 설유경은 누군가 보낸 사진 한 장과 편지 속에 적힌 메시지에 또 한 번 혼란에 휩싸인다. 바로 설유경이 딸 미소에게 건네줬었던 목걸이를 하는 아이의 모습이 담긴 사진과 함께 그녀의 딸이 살아있다는 메시지를 받았기 때문.

설유경은 자기 딸이 천하 그룹이 후원하는 햇살 보육원에서 지내고 있다는 것을 확신한 뒤 비밀리에 유전자 검사를 진행했다. 여기에 남편 주범석에게는 입양하자고 제안하면서 설유경의 진짜 계획에 관해 관심이 집중됐다. 무엇보다 비밀 입양하겠다는 설유경의 말에 마 회장 역시 의심의 촉을 세우기도.

결국 마 회장은 설유경이 몰래 유전자 검사를 진행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그 검사 결과를 가로채려고 하지만 여기엔 또 하나 예상치 못했던 반전이 숨겨져 있었다. 햇살 보육원에서 천하 그룹의 후원받는 아이 중 유독 설유경의 눈길을 잡아끄는 아이 정혜수가 바로 그녀의 친딸이었던 것. 그러나 설유경의 이쁨을 받는 정혜수를 늘 질투했던 보육원 친구 차강주가 유전자 검사 결과를 먼저 보게 됐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