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net ‘스트릿 맨 파이터' 방송화면
사진=Mnet ‘스트릿 맨 파이터' 방송화면


'스트릿 맨 파이터' YGX가 위댐보이즈와의 대결에서 패배, 세미 파이널 진출에 실패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에서는 세미 파이널 진출권 1개를 위해 대결이 펼쳐졌다. 메가 크루 미션의 최종 결과가 공개됐다. 저스트 절크가 1위의 자리를 수성한 상황. 이어 2위2위에 엠비셔스, 3위에 원밀리언, 4위에 어때, 5위에 뱅크투브라더스 자리했다.

6위 위댐보이즈와 7위 YGX는 탈락 배틀을 시작했다. 7위를 받은 YGX 리더 드기는 "많이 창피하다. 팀원들에게 미안하다"라고 이야기했다. 또 "춤을 하면서 이렇게까지 감정이 흔들렸던 적은 없다"고 토로했다.

위댐보이즈 리더 바타는 "6위를 받은 것이 오히려 좋은 약이 될 것"이라며 "열심히 하는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파이트 저지 보아는 "절대 강자, 약자는 없다 어떤 변수로 인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예측할 수 없는 게 탈락 배틀이다, 부디 여러분들 후회 없는 멋진 배틀 보여주길 바란다"라며 선의의 경쟁을 요구했다.

1라운드는 3:3 트리플 배틀로 이뤄졌다. YGX에서는 드기, 현세, 도우가 나왔고, 위댐보이즈에서는 바타, 인선, 해성이 한 조로 만들었다. 루틴 대결이 시작되고 긴장감을 이기지 못한 YGX가 안무를 실수했다. 이에 1라운드 승자는 위댐보이즈로 돌아갔다.

2라운드는 리더 배틀이었다. 드기와 바타가 팽팽한 맞대결을 펼쳤고, 승자는 바타였다. 3라운드는 히든 배틀. 인원, 음원, 소품 등을 자유롭게 사용하여 마지막 춤 대결을 하는 것. 위댐보이즈는 바타를 제외한 크루원 전원이 YGX는 준선, 도우, 현세, 준호가 나왔다.

승자는 탄탄한 무대 구성을 준비한 위댐보이즈. 결국 최종 스코어 3대 0으로 위댐보이즈가 살아남았다.

패배를 인정한 드기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한 것 같아 미안하다, 우리 애들 잘하는 애들인데, 리더로서 표현을 못 해줬다, 저희는 저희만의 모습으로 다양한 퍼포먼스를 많이 보여드릴 것을 약속드리겠다, 그동안 감사했다"며 소감을 전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