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방송 화면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방송 화면


'연애의참견3' 김숙이 유교 보이 남친 사연에 황당함을 보였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Joy 예능 '연애의 참견 시즌3' 145회에서는 5세 연상 남자친구와 연애 중인 29세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됐다. 이날 스페셜 MC로는 모델 정혁이 출연했다.

이날 사연에서 고민녀는 같은 회사에 다니는 '매너남'과 연애를 시작한다. 남자친구는 고민녀의 집이 반대편임에도 불구하고 매번 데리러 오고 여자에게 얻어먹을 수 없다며 데이트 비용도 본인이 부담하는 등 고민녀를 공주 대접해준다.

하지만 알고 보니 사실 남자친구는 보수적인 사람이었다고. 남자친구는 고민녀의 옷차림을 사사건건 지적하고 고민녀의 '말이 짧다'며 존댓말을 요구한다. 심지어 남자친구는 직장 상사의 불쾌한 농담을 차단한 고민녀의 이야기를 전해 듣고는 여자에게 소문은 치명적이니 조심하라고 주의를 준다.

이에 한혜진은 "남자친구가 '어디 여자가?' 이런 마인드를 가지고 있다"며 분노하고, 김숙은 "1937년생인 우리 아버지도 이런 얘기 안 한다"며 남자친구의 보수적인 모습에 황당해했다. 정혁은 "선배들한테 혼나던 시절이 떠오른다"며 공감하고, 곽정은은 "평소엔 스윗하다가 갑자기 태세 전환하는 게 소름 돋는다"고 지적했다.

이후 두 사람은 결혼 얘기를 하게 되는데, 이후 고민녀는 남자친구에게서 '고대 문서처럼 오래돼 보이는 종이'를 받고 당황했다.

또 다른 사연으로는 2세 연상 남자친구와 연애 중인 28세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됐다.

고민녀는 독서동호회에서 만난 한 남자에게 반한다. 외모가 훌륭하지는 않지만 순박하고 책에 대한 진심 어린 애정, 볼수록 새로운 면모를 보이는 것까지 그동안 만났던 남자들과 다른 매력을 느낀 것이다.

하지만 남자는 외모가 뛰어난 고민녀를 부담스러워했다. 이런 남자의 마음에 대해 서장훈은 "속으로는 좋을 거다. 하지만 의심스러울 것"이라 분석하고, 정혁은 "요새 트렌드가 '하남자'다. 술 안 마시고 밖에 안 돌아다니고 나만 기다리는 남자가 인기가 많다"며 고민녀가 남자에게 반한 이유를 설명했다.

고민녀의 적극적인 호감 표현에 결국 두 사람은 연애를 시작한다. 사귀고 보니 남자친구는 리더십도 있고 든든하기까지 해 고민녀는 더욱 그를 사랑하게 된다.

하지만 우연히 지나가는 사람들도 두 사람을 보며 수군대고 남자친구는 주변 사람들의 시선을 신경 쓰게 된다. 여기에 남자친구는 고민녀의 잘생긴 전 남자친구의 사진을 보게 된 후 외모 자격지심이 더 커진다.

전 연인의 얼굴을 알게 된 상황을 보며 곽정은은 "나도 전 여자친구 사진을 본 적 있었는데 나보다 안 예뻐서 괜찮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한혜진은 "인기 있는 사람이 나를 좋아하면 자존감 올라가는 사람이 있고, 반대로 외부 평가를 두려워하는 사람이 있다"면서 "난 연인의 전 여자친구가 예쁘면 나도 저렇게 예쁜가 싶어서 기분 좋더라"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연애의 참견3'는 누구보다 독하게, 단호하게 연애를 진단해주는 본격 로맨스 파괴 토크쇼 프로그램이다. 매주 화요일 밤 8시 30분 방영된다.

권성미 텐아시아 기자 smkw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