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유나의 듣보드뽀》

이승기·이세영 주연 '법대로 사랑하라'
흥행 파워에 비해 지지부진한 시청률
배우 이승기, 이세영./사진제공=KBS '법대로 사랑하라'
배우 이승기, 이세영./사진제공=KBS '법대로 사랑하라'


《태유나의 듣보드뽀》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가 현장에서 듣고 본 사실을 바탕으로 드라마의 면면을 제대로 뽀개드립니다. 수많은 채널에서 쏟아지는 드라마 홍수 시대에 독자들의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이승기, 이세영이라는 막강한 카드를 내세운 KBS 월화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가 5%대 시청률에서 지지부진한 성적을 보인다. 첫 회 7.1% 이후 이상의 성적을 내지 못하고 있는 '법대로 사랑하라'에 흥행 보증수표 배우들의 명성도 길을 잃었다.

'법대로 사랑하라'는 이승기의 7년만 로코, 전작 '옷소매 붉은 끝동'서 큰 사랑을 받은 이세영의 조합이라는 이유만으로 기대를 모은 작품이다. 특히 두 사람은 '화유기' 이후 재회, 새로운 달달 조합을 펼칠 것으로 이목을 사로잡았다.
'법대로 사랑하라' 포스터./사진제공=KBS
'법대로 사랑하라' 포스터./사진제공=KBS
이들에 대한 기대치는 시청률로 드러났다. 전작 '미남당'의 마지막 회 시청률이자 최고 기록인 5.7%를 뛰어넘은 7%대를 기록한 것. 그러나 높은 관심은 꾸준한 인기로 이어지지 못했다. 이후 6%대로 하락한 뒤 계속해서 제자리걸음인 모양새기 때문.

이는 두 사람이 오해를 풀고 진한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11회서도 나타났다. 대부분의 로맨스 코미디물이 그렇듯, 주인공 간의 러브라인이 힘을 받아야 하는 시점에 시청률은 오히려 하락세를 그린 것.

두 사람의 로맨스 케미가 어색하다거나 부족한 것은 아니다. 기본적인 연기력이 갖춰진 배우들인 만큼 두 사람의 비주얼과 로맨스 호흡은 기대 이상. 그러나 법조인 드라마가 넘쳐나는 상황 속 '법대로 사랑하라' 만의 강점이 두드러지게 보이지 않았다는 것이 아쉬움으로 남는다.
사진=KBS '법대로 사랑하라' 방송 화면.
사진=KBS '법대로 사랑하라' 방송 화면.
월화드라마 성적으로는 SBS '치얼업', tvN '멘탈코치 제갈길'에 비해 높은 성적이라는 점도 아쉬운 지점. 스포츠 드라마 성격상 높은 시청률을 기대하기 힘들다는 점을 제외한다면 지금의 '법대로 사랑하라'가 5%대 시청률에서 제자리걸음이라는 점이 더욱 뼈아픈 결과로 다가오는 셈이다.

현재 '법대로 사랑하라'는 4부만을 남겨놓은 상황. 반등을 꾀하기엔 고정 시청층만을 유지하는 상황이라는 점에서 이승기, 이세영이라는 강력한 조합에 다시금 안타까운 상황. KBS 미니시리즈 성적이 저조한 상황 속 구세주로 등장했지만, 기대 이상의 성적을 내지 못하고 다음 드라마에 희망을 걸어야 하는 상황이 좋지만은 않을 터. 이승기, 이세영이라는 강력한 조합으로도 성공으로 이끌지 못한 '법대로 사랑하라'에 쓴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