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의 차차차' /사진제공=tvN
'우리들의 차차차' /사진제공=tvN


tvN 예능 ‘우리들의 차차차’에서 안현모가 남편 라이머에게 재혼 이야기를 꺼내며 모두를 놀라게 한다. 식성부터 취향까지 서로 너무 달랐지만, 함께 댄스스포츠를 배우며 조금씩 서로를 이해하고 배려하는 모습을 보여왔던 부부였기에 그 사연에 궁금증이 솟아난다.

지난 5일 공개된 9회 예고 영상을 보면 안현모는 라이머에게 “재혼해도 괜찮을까?”라는 질문을 던진다. 갑작스러운 질문에 라이머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 가운데, 안현모는 “오빠가 원하는 삶을 같이 살아 줄 여자를 만났으면 좋겠어”라는 폭탄 발언으로 라이머를 더욱 당황케 만든다.

올해로 결혼 6년 차에 접어든 라이머와 안현모는 24시간이 모자란 워커홀릭 부부로, 같이 하는 시간이 거의 없을 정도였다. 특히 라이머는 일을 가장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안현모에게는 무심함으로 일관, 서운함을 유발하기도 했다.

그랬던 부부가 ‘우리들의 차차차’를 통해 댄스스포츠라는 공통의 취미를 가지며 조금씩 달라졌다. 라이머는 아내의 말에 귀 기울이고, 관심과 애정을 적극적으로 표현하기 시작했고, 함께 하는 시간을 조금씩 늘려가며 서로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혀갔다. 게다가 지난 방송에서는 “나랑 산다는 게 쉽지 않은데 나랑 살아주는 것만으로도 고맙다”며 눈물의 진심을 전하기도 했다.

이렇듯 댄스스포츠를 함께 연습하며 부부 관계가 점점 더 좋아지고 있다고 믿었기에 안현모의 재혼 발언은 그 의중에 관심이 쏠린다. 과연 안현모가 재혼 이야기를 꺼내며 남편에게 적극적으로 재혼을 권장하는 이유는 무엇일지, 그리고 아내의 폭탄 발언에 라이머는 어떤 반응을 보일지 주목된다.

‘우리들의 차차차’ 9회는 10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