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영상 캡처


래퍼 육지담이 근황을 전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육지담을 만나다] 확 달라진 분위기.. 25살, 쇼미 언프리티 래퍼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서 육지담은 "첫 무대였고 공연장이 처음이라 너무 떨려서 뭐라도 해야 한다는 생각에"라며 '힙합 밀당녀'라는 별명의 계기를 밝혔다.

또한 "무대 끝나고 내려가는데 타블로 선배님이 '한 번만 더 그렇게 하면 마이크 뺏어버린다'고 했다"며 비하인드를 전하기도. 육지담은 '언프리티 랩스타'에도 출연했다. 당시 프로그램 내 빌런을 자처하기도.

그는 "당시엔 자아가 형성이 안 돼 있었다. (같이 방송했던 분들을) 어른이라고 생각해서 많이 휘둘렸던 것 같다"며 반성의 태도를 보였다. 더불어 "나를 (빌런으로) 보는 것도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그래도) 다들 조금만 이야기해보면 '생각보다 착하시네요'라고 반응한다"라고 언급했다.

자신을 향한 악플로 눈물을 흘렸다는 육지담. 그는 "'언프리티 랩스타' MC였던 양동근 선배님이 악성 댓글을 보면서 울고 있는 저의 손을 잡고 기도를 해주셨다"며 "아빠도 밤에 안 주무시고 제 댓글을 보셨다. 악성 댓글에 비추천을 누르시더라"라고 이야기했다.

육지담은 "이런 상황들이 이어지면서 번아웃이 길게 왔다"며 "아르바이트도 하고 다른 일들을 찾아봤다. 집 앞 당구장에서 당구공 닦는 아르바이트를 했다. 알아보는 분들도 있었는데 어쩌겠느냐"라며 담담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는 "당구장이 은근히 시급이 높다. 당시 최저 시급이 7000원대였는데 야간 아니고 주간 아르바이트임에도 시급을 1만원 넘게 받았다"라며 자신을 근황을 밝히기도.

마지막으로 자신을 향한 날 선 시선에 대해 "싸가지 없지 않다. 싸가지 있다"며 "생각보다 여리고 따뜻한 사람이다. 앞으로는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제 진심이 전해졌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