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블라인드' 방송 화면
/사진=tvN '블라인드' 방송 화면


조커 살인사건의 세 번째 피해자가 발생했다. 또한 완벽주의 판사 하석진에 대한 수상한 정황도 발견됐다.

지난 7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블라인드' 7회에서는 또 한 번 잔혹한 살인사건이 벌어진 가운데 완벽주의 판사 류성훈(하석진 역)이 피투성이가 된 손으로 등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류성준(옥택연 역)과 류성훈은 피습당한 최순길(최재섭 역)의 집에서 입수한 녹음 파일과 안태호(채동현 역)의 손등에 화상 흉터가 있다는 조은기(정은지 역)의 증언을 토대로 안태호를 용의자로 확정했다.

조은기는 안태호의 집을 찾아가려는 류성훈에게 같이 가자며 손을 내밀었다. 하지만 그에게 돌아온 것은 "아무도 믿지 말아요. 성준이도, 나도"라는 쌀쌀맞은 거절이었다.

불신의 싹은 세 사람의 공조에 미세한 균열을 야기했다.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서는 신뢰가 필수 조건이었지만 류성훈의 의미심장한 경고를 들은 조은기는 류성준을 향한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었다. 의심은 해프닝으로 끝났다.

혈혈단신으로 안태호의 집에 들어선 류성훈은 그를 안태호로 착각한 백문강(김법래 역)의 부하들에게 공격받았다. 때마침 도착한 류성준 덕에 무사히 위기에서 빠져나왔지만 유혈사태는 피할 수 없었다. 동생의 손길도 뿌리치고 홀로 상처를 치료하는 류성훈의 몸에서 좀전의 부상이 아닌 다수의 상처가 발견됐다.

류성준과 류성훈이 쫓는 안태호가 대뜸 경찰서에 자수하면서 사건은 새로운 흐름으로 흘러갔다. 녹음 파일에서 안태호가 아닌 다른 이의 발소리가 포착되자 류성훈은 최순길을 만나 뒤이어 그를 공격한 이가 누구인지 캐물었다. 겨우 힘을 내 "13번, 윤재"라는 말을 내뱉고 숨을 거둔 최순길을 묵묵히 지켜보는 류성훈의 눈빛이 섬뜩했다.

살인사건이 갈수록 미궁으로 빠져가는 와중에도 누군가는 축배를 들고 있었다. 배심원 강영기(김하균 역)가 딸을 시집보내는 날 조은기를 비롯한 다른 배심원을 초대한 것. 하지만 축복이 가득한 결혼식장 안에 용의자 안태호가 등장하면서 급속도로 불안감이 높아졌다.

소식을 들은 류성준의 불길한 추측은 곧 현실이 되었다. 강영기는 누군가 축배에 탄 독으로 인해 쓰러졌다. 그의 딸은 웨딩드레스를 차려입은 채 싸늘한 주검이 되고 말았다. 조커 살인사건의 세 번째 피해자가 발생했다는 공포가 가시기도 전, 류성훈이 서슬 퍼런 눈빛으로 피투성이가 된 손을 씻는 모습이 이어져 모두를 패닉에 빠뜨렸다.

이와 함께 과거 번호로 불리던 소년들과 현재 배심원들의 연결고리도 조금씩 밝혀지고 있다. 조커 살인사건의 피해자인 백문강과 염기남(정인기 역) 그리고 서로를 향해 칼을 겨누고 있는 최순길과 안태호, 세 번째 희생자가 된 강영기까지 복지원과 연루되어 있어 놀라움을 안겼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