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보 /사진=KBS2 '연중 플러스' 방송 화면 캡처
이상보 /사진=KBS2 '연중 플러스'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이상보가 '마약 배우'로 낙인이 찍혀 한순간에 삶을 송두리째 무너뜨리게 됐다고 털어놓은 가운데, 최여진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6일 방송된 KBS2 '연중 플러스'에서는 최근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가 불송치된 이상보와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상보는 9월 10일 자택 인근에서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가 충격을 안겼다. 당시 그는 마약 복용은 사실무근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약 3주 후 서울 강남경찰서는 수사 결과 '혐의없음'을 판단하고 검찰 불송치로 사건을 종결했다.
이상보 /사진=KBS2 '연중 플러스' 방송 화면 캡처
이상보 /사진=KBS2 '연중 플러스' 방송 화면 캡처
'연중 플러스'는 마약 의혹에서 벗어난 이상보와 만났다. 이상보는 마음고생 탓에 수척해진 상태. 이상보는 "그 3주 동안 오히려 몸도 마음도 지쳐있었고, 혼란스러웠다. 집 앞에 나가는 것조차 힘들어 앞으로 상당 시간은 괴로운 시간을 보낼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른바 추측성 보도가 나갔는데 직접 확인한 취재진이 있었냐는 물음에 이상보는 "전혀 없었다"며 "마약을 한 사람으로 낙인이 찍혔다. '이상보가 마약을 했다', '시인을 했다', '인정했다'는 기사와 방송이 삽시간 계속 보도가 됐다. 갑자기 마약 배우가 돼 진행하려던 프로와 작품이 다 스톱됐다. 한순간에 제 삶이 송두리째 무너뜨리게 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상보는 체포 당시 조사 과정까지 억울한 부분도 많았다고. 그는 "건국 이래 진단(간이) 키트 오류가 난 건 제가 처음이라더라. 진단 키트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으니 더 검사를 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형사분들께서 저를 바로 대학 병원으로 저를 데리고 가서 4시간 이상 머리부터 발끝까지 검사받았다. 그때 제가 수갑이 계속 채워진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 많은 사람 앞에서 종합 병원이고, 대학 병원이니까 얼마나 크겠나. 수갑이 채워진 상태에서"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결제하라는데 그때 제 수중에 돈이 20만 원가량이 있었다. 그걸로 120만 원 나온 것 중에 20만 원을 먼저 결제했다. 나머지 99만원 정도는 9월 30일까지 납부하라는 각서 아닌 각서를 쓰고 사인을 하고 겨우 병원에서 나올 수 있었다"고 했다.
이상보 /사진=KBS2 '연중 플러스' 방송 화면 캡처
이상보 /사진=KBS2 '연중 플러스' 방송 화면 캡처
이상보는 "대학 병원에서 음성이 나왔으니 저는 귀가할 줄 알았는데 바로 강남 경찰서 유치장으로 가서 48시간 이상 동안 거기 있었다"고 했다. 트라우마가 된 이상보는 "목이 많이 잠겨 있어 안 좋더라. 이비인후과 가서 약 처방을 받았다. 한 카페에서 약을 먹으려고 하는데 몇 분과 시선이 마주쳤다. 이 약이 다른 사람들이 볼 땐 그 약일까 그래서 복용 못하고 자리를 나왔다"며 "나는 그런 사람이 아닌데. 어디서도 약을 먹는 게 힘들구나. 숨어서 먹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 돼버렸구나. 그래서 급히 가평으로 거처를 옮겼다"고 밝혔다.

힘든 시기에 이상보에게 큰 힘이 돼준 사람이 있었다. 그건 바로 배우 최여진. 이상보는 "제가 가평에 들어갈 수 있었던 건 그때 여진이가 연락이 왔다"고 했다. 이상보와 최여진은 2006년부터 드라마에 출연해 인연을 맺었다고. 이상보는 "혐의가 있든 없든 여기 와서 결과를 듣고 혼자 있으면 오빠가 무슨 생각 할지 모르니 무조건 들어오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뿐만 아니라 "이번 일 터지고 제일 먼저 손길을 뻗어준 것도 아무 대가성이 없이, 그 친구한테 참 많이 고맙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이상보는 "정확한 팩트 없이 혼란에 빠뜨려 혼란을 숨을 쉴 수 없게 만든 일들이 향후에는 없었으면 좋겠다. 제게 많은 격려와 응원, 용기를 주신 분들을 위해서라도 시간이 걸리겠지만 잘 이겨내서 극복해나가는 모습 보여드리고, 더 열심히 해서 꼭 좋은 모습으로 다시 한번 인사드릴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상보 /사진=KBS2 '연중 플러스' 방송 화면 캡처
이상보 /사진=KBS2 '연중 플러스' 방송 화면 캡처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