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플러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MC 이현이. / 사진제공=SBS플러스
SBS 플러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MC 이현이. / 사진제공=SBS플러스


이현이가 SBS플러스 예능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의 MC를 맡은 소감을 밝혔다.

6일 SBS플러스 새 예능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MC 이현이와 이양화 SBS플러스 제작팀장, 이승연 ABO 대표, 임상심리전문가인 조선미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정신과 교수, 소아청소년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김남욱, 박소영, 오동훈, 최치현, 교육전문가인 최민준 자라다남아미술연구소 대표가 참석했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는 전문가들이 고민별 맞춤 솔루션을 제시하는 육아 시사교양 프로그램. 2005년부터 2015년까지 방영됐던 1편에 이어 2편으로 돌아오게 됐다.

MC를 맡은 이현이는 “육아 예능 원조라고 할 수 있지 않나. 두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으로 부모님들의 마음을 좀 더 공감할 수 있고 저도 도움을 얻을 수 있지 않을까 했다. 전문가 선생님들을 보며 많이 배우고 있다. 참부모가 돼가고 있는 것 같다. 여기서 배워서 적용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번 프로그램에서 MC 이현이와 전문가들은 내담자들의 집에 직접 찾아가서 고민을 듣는다. 이현이 “화면에서 만나는 것과 실제로 만나는 건 다르다고 생각했다. 화면은 정제된 모습, 편집된 모습을 볼 수밖에 없는데 아이들이 살고 있는 곳에 직접 들어가서 대화하고 인사하고 터치하면서 더 친밀감이 생겼다. 그러면서 이 아이와 가까워져서 조금 더 진심으로 이 아이와 부모님의 고민을 해결해주고 싶다는 마음이 생겼다. 이렇게 직접 찾아가는 육아 코칭 프로그램은 없었던 것 같다. 저도 아이를 데리고 센터 같은 곳을 찾은 적이 있는데 아이가 생활하는 공간이 아니라서 다른 행동을 보일 때도 있다. 직접 찾아가서 보니 정말 제대로 된 육아 코칭을 드릴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현이는 최근 축구 예능에 출연하고 있는데, “제가 얼마 전에 축구를 시작했는데 그거보다 더 힘든 게 육아”라고 축구와 육아를 비교했다. 이어 자신의 역할에 대해 “전문가 선생님이 코칭해준다면 저는 부모님 입장에서 공감해주는 역할을 저절로 더 하게 되더라”고 전했다.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리턴즈'는 오는 10일 밤 8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