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희, 애낳으니 유난떨더라" '싱글맘' 최정윤, 거침없는 폭로('원하는대로')


“박진희, 육아할 때 유난 떠는 줄” vs “나중엔 나보다 더 유난을 떨고!”

25년 지기 ‘찐 절친’ 배우 박진희와 최정윤이 서로의 육아에 관한 ‘팩폭 토크’를 가동해 현장을 초토화시킨다.

6일(오늘) 밤 10시 20분 방송하는 MBN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이하 ‘원하는대로’) 7회에서는 ‘여행 가이드’ 신애라-박하선과 네 번째 ‘여행 메이트’ 박진희-최정윤이 함께 하는 경기도 이천 여행기가 펼쳐진다.

이와 관련 박진희와 최정윤이 점심 식사 도중, 25년의 우정을 이어오기까지에 관한 ‘찐친 토크’를 이어가 시선을 집중시키는 것. 먼저 박진희는 “여배우들끼리 꾸준히 친분을 유지하기가 쉽지 않은데, 특히 서로의 가정이 생기면 소원해지기 십상”이라고 입을 연다. 이에 최정윤은 “사실 (박)진희가 먼저 아이를 낳아서 육아의 고충을 몰랐다. 지나고 나니 못 챙겨줘서 미안했다”며 “당시엔 유난을 떤다고 생각했다”고 솔직히 고백한다.

억울해하던 박진희는 “나중에 최정윤이 아이를 낳으니 나보다 더 유난을 떨더라”고 맞받아쳐 현장을 초토화시킨다. 이들의 거침없는 폭로전에 과몰입(?)한 신애라 또한 “(두 사람이) 유난을 떨긴 했다”고 동의하면서도, “나 또한 첫째가 첫 감기에 걸렸을 때 콧물을 흘리는 것을 보고도 울었다”며 초보 엄마 시절의 사연을 고백한다. “아이들이 생각 안 날 정도로 맛있다”며 폭풍 먹방을 펼친 점심 식사와, 동동주와 함께한 후진 없는 ‘아줌마 토크’에 시선이 모인다.

제작진은 “‘서로에 대해 모르는 것이 없다’고 자신한 박진희와 최정윤이 서로의 샤워 습관까지 공개하는데, 그중 박진희의 ‘신바람 샤워’의 전말에 시선이 집중되자 신애라가 ‘오늘 샤워를 같이 해봐야겠다’고 관심을 보이는 등 유쾌하고 편안한 대화가 이어졌다. ‘엄마들의 일탈’로 하나 된 4인방의 이천 여행기가 신선한 웃음과 알짜 정보를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애라-박하선-박진희-최정윤이 뭉친 MBN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 7회는 6일(오늘)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