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크러쉬 'BLACKVOX'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크러쉬 'BLACKVOX' 영상 캡처


가수 크러쉬가 동물 훈련사 강형욱과 깊은 대화를 나눴다.

크러쉬는 지난 5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신개념 드라이브 토크쇼 'BLACKVOX' 3화를 공개했다.

이날 크러쉬는 '댕댕런2022 인천'에 참여한 인연으로 강형욱과 만났다. 크러쉬는 강형욱에 강아지 관련 행사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물었다.
/사진=유튜브 채널 크러쉬 'BLACKVOX'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크러쉬 'BLACKVOX' 영상 캡처
강형욱은 "처음에는 식용견 농장을 도와주고 싶어서 모금에 나섰다. 실질적으로 도움을 준 후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페스티벌을 열게 됐다"고 답했다.

크러쉬는 반려견 두유, 로즈와 함께 살고 있다. 크러쉬는 반려견이 보다 더 나은 환경에서 살 수 있도록 노력하는 강형욱의 행동력에 존경심을 드러내기도. 또 훈련사로서 힘든 점과 이를 극복하는 방법들을 물으며 진솔한 대화를 끌어내 갔다.

강형욱은 최근 화제를 모은 크러쉬와 동네 주민들의 반려견 모임, 일명 '스카이개슬'에 대해 "크러쉬 같은 보호자들을 보면서 위로받는다"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크러쉬 'BLACKVOX'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크러쉬 'BLACKVOX' 영상 캡처
이어 "오은영 박사님이 '사람한테 받은 상처는 사람으로 치유한다'라고 하시더라. 그런 거 같다"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크러쉬는 오은영 박사와의 만남을 제안해 시선을 끌었다.

반려견을 향한 크러쉬의 애정도 느낄 수 있었다. 그는 두유와 로즈의 성향을 완벽하게 파악하고 이해하기 위해 고민을 털어놓는가 하면, 강형욱의 현실적인 조언을 마음에 새기며 토크에 진심으로 집중하기도.

한편 크러쉬는 지난달 22일 새 싱글 'Rush Hour(Feat. j-hope of BTS)'를 발표하고,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