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스토랑' /사진제공=KBS
'편스토랑' /사진제공=KBS


배우 류수영의 최애 비밀 공간이 최초 공개된다.

오는 7일 방송되는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마늘’을 주제로 한 메뉴 대결이 이어진다. 이에 어남선생 류수영, 찬또셰프 이찬원, 혜우원 김규리에 이어 새로운 편셰프 심이영이 출격한다. 그중 류수영은 ‘요린이’ 동생 강남의 요청으로 일대일 요리 강습에 나선다.

이날 공개된 VCR은 강남이 류수영의 집, 어남하우스를 찾는 모습으로 시작됐다. 류수영은 과거 강남의 집에 방문해 강남의 아내 이상화가 좋아하는 파스타 레시피 및 각종 살림 꿀팁을 전수한 적이 있다. 이번에는 강남을 집으로 초대해 요리를 가르쳐주기로 한 것. 강남은 류수영의 집에 들어서자마자 이곳저곳을 구경하며 “TV보는 것 같다”, “방송에서 보던 곳이다”, “맨날 요리하는 주방만 봤는데 신기하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다.

그중에서도 강남이 가장 궁금해 한 곳이 바로 주방 뒤쪽에 자리 잡은 어남하우스의 비밀 공간이다. 그동안 류수영은 이곳에서 다양한 식재료는 물론 요리 도구들을 꺼내 호기심을 자극한다. 류수영은 강남을 이끌고 비밀 공간으로 향한다.

드디어 어남선생 하우스의 비밀 공간에 들어서자 강남은 신기한 눈빛을 감추지 못한다. 이곳에는 요리 연구를 위한 각종 장 양념, 소스들이 빼곡하게 자리 잡고 있었다고. 특히 눈길을 끈 것은 무려 20종의 간장. 류수영은 “간장이 재미있다”라며 즉석에서 강남에게 간장 강의를 해 웃음을 주기도. 이외에도 류수영이 2년 전 직접 담근 황석어젓, 6년 전 직접 담근 매실주 등도 포착된다.

황석어젓을 생전 처음 접한 강남은 궁금증에 뚜껑을 열자마자 2년을 곰삭은 강렬한 향 때문에 크게 당황한다. 급기야 강남은 직접 맛을 봤고 입에 황석어젓이 들어가자마자 자동으로 얼굴이 구겨져 폭소를 유발한다. 하지만 믿고 먹는 어남선생인 만큼 류수영은 초특급 비법으로 순식간에 황석어젓을 밥도둑으로 만들어 감탄을 자아냈다고 해 류수영의 먹팁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류수영과 강남의 요절복통 케미 폭발 만남은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