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죽연' /사진제공=ENA
'얼죽연' /사진제공=ENA


최규식 PD가 '나는 솔로' 예능 현장에 견학을 갔다고 밝혔다.

5일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이다희, 최시원과 최규식 감독이 참석했다.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20년 절친 여름(이다희 분)과 재훈(최시원 분)이 연애 리얼리티쇼 PD와 출연자로 만나, 뜻밖의 연애 감정을 느끼게 되는 현실 생존 로맨스.

최규식 감독은 "연애와 담을 쌓고 있는 시청자들이 있다면 다시 연애 세포가 뛸 수 있는 셀렘 가득한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이어 "드라마 안에 리얼리티 예능이 있다. 요새 리얼리티 연애 예능이 대세라 그걸 보는 게 또 하나의 관점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드라마 속 '사랑의 왕국' 리얼리티 예능을 위해 '나는 솔로' 현장에 찾아가기도 했다고. 최 PD는 "견학을 가서 PD 인터뷰도 하고 스케치도 했는데 신선하더라. 리얼리티적인 요소를 많이 반영하려고 했다"며 "'사랑의 왕국' 메인 PD는 집요하고 시청률을 올리려는 인물이다. 강하고 독한 예능"이라고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