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죽연' 이다희./사진제공=ENA
'얼죽연' 이다희./사진제공=ENA


배우 이다희가 차가운 이미지에서 벗어나 본인의 실제 성격과 비슷한 캐릭터로 돌아왔다.

5일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이다희, 최시원과 최규식 감독이 참석했다.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20년 절친 여름(이다희 분)과 재훈(최시원 분)이 연애 리얼리티쇼 PD와 출연자로 만나, 뜻밖의 연애 감정을 느끼게 되는 현실 생존 로맨스.

이다희는 일도 사랑도 제대로 풀리는 것 하나 없는 예능국 10년차 PD 구여름 역을 맡았다. 이다희는 "대사들이 입에 착착 붙는 느낌이 들었다. 30대 후반인 여자로서 내가 공감하는 부분들을 느끼다보니 내 이야기 같았다. 또 재훈이 같은 친구가 있으면 좋겠다는 대리만족도 느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전작들에서 '차도녀' 캐릭터를 연기해왔던 이다희는 이번 작품에서는 시청률 폭망 PD를 맡아 새로운 연기 변신을 꾀했다. 이다희는 "전작보다는 친근함 느낌이다. 옆에 있을 것 같은 친구이자 언니"라며 "전작들에서 연기한 캐릭터가 차갑고 꼿꼿한 느낌이었다면, 여름이는 활동적이다. 실제 성격과 비슷한 부분도 많이 보였다"고 설명했다.

캐릭터의 매력에 대해서는 "뭐든 일에 진심을 다하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외형적으로 준비한 것에 대해 묻자 이다희는 "기존의 오피스룩에서 벗어난 라이브한 스타일링에 포인트를 주고 싶었다. 색감을 많이 활용해서 보는 재미를 더했다. 긴 생머리를 고수하다가 머리도 잘랐다"고 밝혔다.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5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