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죽연' 최시원, 이다희 /사진제공=ENA
'얼죽연' 최시원, 이다희 /사진제공=ENA


배우 최시원이 이다희와 호흡을 맞춘 소감을 전했다.

5일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이다희, 최시원과 최규식 감독이 참석했다.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20년 절친 여름(이다희 분)과 재훈(최시원 분)이 연애 리얼리티쇼 PD와 출연자로 만나, 뜻밖의 연애 감정을 느끼게 되는 현실 생존 로맨스.

최시원은 일도 사랑도 시큰둥한 성형외과 페이닥터 박재훈으로 분한다. 최시원은 "시나리오가 너무 재밌었고, 공감이 많이 됐다. 액자식 구성이라는 것도 신선했다. 이거는 무조건 해야겠다 생각했다"며 "당시 이다희 씨가 다른 작품을 촬영 중이라 일정을 기다려야 했는데, 기다려서라도 이다희와 해야한다는 느낌이 들었다. 대체불가의 존재였다"고 강조했다.

SM엔터테인먼트에서 샤이니 민호, 동방신기 유노윤호와 함께 '열정 3대장'으로 불리는 최시원. 삶의 의욕이 없는 캐릭터에 공감이 가냐고 묻자 그는 "힘든 일이나 아픈 일이 있었을 때 마주하는 태도는 나와 다르지만, 사랑을 마주하는 태도는 비슷하다"고 말했다.

최시원은 "처음에는 제목이 가제 상태였다. 감독님이 처음에는 '맥주와 땅콩' 어떠냐고 하더라. 듣자마자 바로 그건 아닐 것 같다고 말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5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