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술 취한 여자랑은 안 해"…이승기♥이세영, 키스할 뻔 ('법대로 사랑하라')


이세영, 이승기가 사랑을 넘어 동료애를 다졌다.

지난 4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법대로 사랑하라'에서는 김유리(이세영 분), 김정호(이승기 분)가 손을 잡았다.

이날 김유리와 김정호는 서로를 향한 굳건한 마음을 확인한 것도 잠시, 갑작스러운 사고로 혼란에 빠졌다. 응급실에서 김유리가 눈을 뜬 사이, 김정호는 이편웅(조한철 분)을 향해 분노의 주먹을 날렸고, 만신창이가 된 모습으로 김유리가 있는 병원을 찾았다.

김정호는 "제발, 다신 다치지 마, 제발 내가 죽을 것 같아"라며 애절하게 김유리를 바라봤다. 얻어터진 김정호를 보던 김유리는 김정호에게 다가갔고 두 사람은 이마를 맞대며 온기를 나눴다.
[종합] "술 취한 여자랑은 안 해"…이승기♥이세영, 키스할 뻔 ('법대로 사랑하라')
[종합] "술 취한 여자랑은 안 해"…이승기♥이세영, 키스할 뻔 ('법대로 사랑하라')
김유리 퇴원 후 밀착 케어에 나선 김정호는 김유리를 혼자 두지 않겠다고 선언하며 과보호에 들어갔다. 김정호는 김승운(전노민 분)의 거짓말에 화가나 가출을 감행한 엄마 이연주(이미숙 분) 앞에서도 유난을 이어갔다. 하지만 김유리는 김정호를 용서했음에도 아무렇지도 않게 가까워지는 건 힘들다고 고백했다.

김정호를 찾아온 이회장(전국환 분)은 이편웅이 자신의 해임안을 주제로 한 주주총회를 개최했으며, 현재 이편웅이 도한그룹 비리를 폭로한 사람으로 둔갑한 만큼 도한그룹에 들어와 이를 말려달라고 부탁했다. 이때 김정호는 과거 아빠가 자신과 엄마를 지키기 위해 이회장의 말을 들었던 것을 알게 돼 충격에 빠졌다.

그 사이 로카페를 찾은 의뢰인 희연은 한평생 가족을 위해 희생한 것도 모자라 아픈 아버지를 돌보고 있지만, 유산에서도 오빠들에게 밀리는 상황에 도움을 요청했다. 순간 희연의 오빠 부부들이 갑자기 로카페로 쳐들어 와 아수라장을 만들었고, 오빠 부부들이 떠난 뒤 희연은 자신의 희생을 당연하게 생각하는 가족들을 향한 속상함에 눈물을 흘렸다. 김유리는 희연의 정당한 유류분과 기여분을 찾기 위해 도와줄 것을 선언했고, 응원의 의미로 이연주, 최여사(백현주 분)와 김천댁(장혜진 분)과 술을 마셨다.
[종합] "술 취한 여자랑은 안 해"…이승기♥이세영, 키스할 뻔 ('법대로 사랑하라')
만취가 된 김유리를 발견한 김정호는 김유리를 집에 바래다준 후 안 취했다는 김유리와 실랑이를 벌이다 김유리 위에 엎어졌다. 김유리는 "너 그때 그거 다시 말해봐"라며 김정호의 고백을 다시 듣고 싶다고 수줍어했다. 김정호는 "내가 너 사랑한다고 말한 거?"라고 말하며 김유리에게 다가가다 "미안. 근데 난 술 취한 여자랑은 키스 안 해"라고 장난쳐 분위기를 풀었다.

다음 날, 김유리는 집에 온 엄마 송옥자(황영희 분)가 김정호와 자신을 응원하자 "정호가 누구 아들인지, 엄마는 뉴스를 보고도 그 말이 나와?"라며 의아해했다. 송옥자는 "억울한 사람으로 세상 살지 마"라며 "그게 느이 아빠가 가장 바라지 않는 일일 거야"라고 조언했다.
[종합] "술 취한 여자랑은 안 해"…이승기♥이세영, 키스할 뻔 ('법대로 사랑하라')
[종합] "술 취한 여자랑은 안 해"…이승기♥이세영, 키스할 뻔 ('법대로 사랑하라')
김유리는 김승운을 찾아가, 장인어른과 처남을 위해서 증거를 인멸한 건 대한민국 법으론 처벌이 되지 않는다며 김승운의 행동으로 인해 여러 대가를 자신과 엄마가 치렀음을 전했다. 이에 더해 이를 악물고, 기를 쓰고 살아온 모든 순간들에 김정호가 있었다며 "아저씨가 안 받는 벌, 정호가 받고 있는 건 알고 있으셨어요? 제 옆에서 아저씨가 구하지 않은 용서를, 정호가 대신 구하고 있었다는 걸, 알고는 계셨나요?"라고 호소하며 김정호의 진심을 전했다.

그 간의 심정을 털어놓은 김유리는 김정호를 만났고, 결연한 표정으로 죄는 상속되지 않아도, 억울함은 상속된다고 전했다. 그리고 "난 근데 이것 때문에 평생 불행하고 싶진 않아. 이게 너한테 가지 못하는 이유이고 싶지도 않고, 그래서 해결하려고"라며 변화된 마음을 내비쳤다. 김정호 역시 "내가 물려받은 억울함, 너가 물려받은 책임감 우리 그거 같이 없애 버리자"라는 김유리의 말에 동조했다.
[종합] "술 취한 여자랑은 안 해"…이승기♥이세영, 키스할 뻔 ('법대로 사랑하라')
김유리는 "잘못한 사람은 법정에 세우고, 우리 아버지 같은 사람들이 더이상 생기지 않게 하는 거. 어떻게, 같이 해볼래?"라고 비장하게 손을 내밀었고 김정호는 "좋아. 해보자"라며 손을 잡았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