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일도 반한 로운 비주얼, 심장에 해로워('바퀴 달린 집')


‘바퀴 달린 집4’이 다채로운 매력의 4대 막둥이 로운과 함께 새롭게 달린다.

오는 13일(목) 저녁 8시 40분 첫 방송하는 tvN ‘바퀴 달린 집4’(연출: 김효연, 김서연)은 바퀴 달린 집을 타고 한적한 곳에 머물며 소중한 이들을 초대해 하루를 살아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지난 2020년 시즌1을 시작으로 전국 곳곳의 경치 좋고 공기 맑은 곳에서 유쾌한 웃음과 힐링을 선사했던 ‘바퀴 달린 집’이 어느덧 시즌4를 맞이했다. 정 많고 장난끼도 많은 두 형님 성동일, 김희원과 유랑 집들이를 함께하며 큰 사랑을 받아온 막둥이들은 '바달집'의 또 다른 힐링 포인트. 여진구, 임시완, 공명에 이어 로운이 ‘4대 막둥이’로 합류해 화제를 모은 가운데, 두 형님과의 첫 만남이 담긴 1차 티저 영상이 공개돼 기대 심리를 자극한다.

눈에 이’로운’비주얼을 자랑하며 등장한 로운. 큰 형님 성동일의 “얼굴 보니까 환하잖아~”라는 한 마디에 긴장감을 풀고 미소 짓는 모습이 모습이 설렘을 유발한다. 이어진 영상 속 의욕 넘치고, 호기심 왕성한 로운의 '바달집' 적응기도 포착됐다. “제가 해볼까요?”라면서 뭐든지 앞장서 보지만, 모든 게 처음인 로운에게서 왠지 모를 허당의 향기가 뿜어져 나온다.

실수 연발이어도 새'로운' 막둥이가 그저 사랑스럽고 흐뭇한 형님들. 바달집 앞마당에 앉아 “식구가 된 것을 축하해”라고 환영하는 따스한 성동일, 김희원의 전매 특허 막둥이 놀리기도 여전하다. “아직 고정은 아니다~”라는 절대 빠질 수 없는 김희원 표 귀여운 텃세가 웃음을 더한다. 과연 4대 막둥이 로운은 두 형님들과 어떤 케미스트리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궁금해 진다.

시즌을 거듭할수록 진화한 '바퀴달린 집'의 놀랄만한 업그레이드도 예고됐다. 이번 시즌에서는 효율성을 극대화한 '꿈의 주방'을 장착했다고. 전국구 앞마당에서 그 지역의 대표 식재료로 선보이는 다채로운 요리 퍼레이드는 '바퀴달린 집'의 또 다른 관전포인트. 한층 업그레이드 된 주방에서 어떤 요리로 손님들의 입맛을 사로잡을 지 궁금해진다. 여기에 ‘바퀴 달린 집’ 역사상 가장 넓은 침실도 등장한다. 특히 집안에서도 대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시즌4만의 자연 친화적 공간도 만날 수 있다.

무엇보다 '바퀴달린 집'을 찾는 게스트 역시 빼놓을 수 없다. 이번 시즌4에서는 ‘배우가 궁금한 배우, 배우가 만나보고 싶은 배우’들을 초대한다. 과연, 스크린을 장악한 성동일과 김희원이 그토록 만나고 싶고, 궁금해하는 배우는 누구일지, ‘바퀴 달린 집4’ 삼 형제가 맞이할 새로운 유랑 집들이에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tvN ‘바퀴 달린 집4’는 오는 13일(목) 저녁 8시 40분에 첫 방송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