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남북' 차태현, 조세호./사진제공=ENA
'동서남북' 차태현, 조세호./사진제공=ENA


배우 차태현이 조세호에 대해 "본인 능력 대비 높은 몸값이 책정되어있다"라고 뼈 때리는 팩폭을 날렸다.

4일 ENA 새 교양 '수상한 책방 동서남Book'(이하 '동서남북')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행사에는 배우 차태현, 개그맨 조세호, 가수 이석훈, 소설가 박상영이 참석했다.

'동서남북'은 전국 방방곡곡 동네 책방으로의 여정을 떠나는 프로그램. 4인의 북 투어리스트가 도서관처럼 책을 읽으며 숙박까지 할 수 있는 '북스테이' 명소와 동네 책방을 찾아 추천한다.

차태현은 조세호에 대해 "내가 방송을 할 때 제일 먼저 믿음을 갖고 찾을 수 있는 친구"라며 "조세호의 장점이자 단점은 옆에서 어떤 사람이 붙느냐에 따라 하늘과 땅 차이라는 거다. 본인 능력 대비 높은 몸값이 책정되어있지만, 여기서는 몸값 이상을 해내고 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조세호는 "차태현과 가깝게 방송을 시작했던 게 게스트로 나간 '1박2일'이었다. 단 둘이 막걸리 여행을 갔는데 '내가 이렇게 잘하는 사람인가?' 생각을 하게 해줬다. 나의 행동 하나하나 다 리액션 해주고 웃어줘서 너무 신이 나더라. 그 이후로 형과 무엇을 하든 자신감이 생긴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