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남북' 이석훈./사진제공=ENA
'동서남북' 이석훈./사진제공=ENA


가수 이석훈이 1년 독서량이 평균 이하라고 밝혔다.

4일 ENA 새 교양 '수상한 책방 동서남Book'(이하 '동서남북')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행사에는 배우 차태현, 개그맨 조세호, 가수 이석훈, 소설가 박상영이 참석했다.

'동서남북'은 전국 방방곡곡 동네 책방으로의 여정을 떠나는 프로그램. 4인의 북 투어리스트가 도서관처럼 책을 읽으며 숙박까지 할 수 있는 '북스테이' 명소와 동네 책방을 찾아 추천한다.

이석훈은 "전형적인 이미지 캐스팅이 아니었나 싶다. 많이 속고 있다"며 "너무 좋아하는 차태현 형, 조세호 동생이라 같이 책에 관한 프로그램을 한다는 게 너무 좋게 다가왔다. 나는 평균의 독서량, 혹은 이하를 책임지고 있다. 1년에 책을 몇 권 정도밖에 읽지 않는다. 아이를 키우다 보니 그림책을 요즘 보고 있다. 가장 많이 보는 건 뮤지컬 대본인 것 같다.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좀더 다가갈 수 있는 다리 역할을 할 수 있을 것 같아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조세호는 "감독님이 전화로 '책 좀 보세요?'라고 하는데 자신있게 대답하지 못했다"며 "매년 목표 중 하나로 독서를 계획 하지만 실패했다. 감독님에게 책을 잘 읽지는 않는다고 하니까 오히려 좋다고, 이번 기회에 친해지면 어떻겠냐고 하더라. 단순히 책을 읽는 것이 아니라 재밌는 책방을 다닌다는 이야기에 이번이 책과 친해질 마지막 기회일 것 같아 참여하게 됐다"고 출연 이유를 설명했다.

'동서남북'은 4일 오후 9시 4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