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남북' 차태현 /사진제공=ENA
'동서남북' 차태현 /사진제공=ENA


배우 차태현이 5년 전부터 독서를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4일 ENA 새 교양 '수상한 책방 동서남Book'(이하 '동서남북')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 됐다. 행사에는 배우 차태현, 개그맨 조세호, 가수 이석훈, 소설가 박상영이 참석했다.

'동서남북'은 전국 방방곡곡 동네 책방으로의 여정을 떠나는 프로그램. 4인의 북 투어리스트가 도서관처럼 책을 읽으며 숙박까지 할 수 있는 '북스테이' 명소와 동네 책방을 찾아 추천한다.

차태현은 출연 이유에 대해 "감독님이 아는 사람이다"라며 "문자가 계속 오길래 피할 수 만은 없다는 느낌을 받았다. 문자로 거절하긴 그래서 만나보자고 했는데, 책이라는 소재라는 것에서 신선함을 느꼈다. 공교롭게도 4~5년 전부터 책을 읽기 시작해서 관심이 있었다. 운명처럼 받아들이게 됐다"고 밝혔다.

독서를 하게 된 계기를 묻자 차태현은 "예전에는 밤샘 촬영이 기본이었는데, 시간제가 정확히 지켜지면서 시간의 여유가 생겨났다. 기다리는 시간이나 분장하는 시간에 읽다보니 자연스레 읽게 됐다. 또 똑바로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면서 소설보다는 자기 개발에 관한 책들을 읽고 있다"고 말했다.

'동서남북'은 4일 오후 9시 4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