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문재완, 이지혜 부부가 셋째 임신 계획을 밝혔다.

지난 3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 문재완, 이지혜 부부는 비뇨의학과 의사 홍성우(꽈추형)을 만났다.

이날 방송에서 이지혜 남편 문재완은 “엘리 보면서 셋째 생각이 강하게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지혜는 “나도 몰랐다. 셋째를 원하더라”며 “내가 조금만 어렸으면 너무 욕심나지. 시험관 어렵게 했는데 또 세 번째?”라며 망설였다. 이에 두 사람은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았다.

홍성우는 문재완의 허리 39인치에 달하는 뱃살과 내장지방을 빼야한다고 일침했다. 그는 “대사증후군 다 걸린다. 동맥경화, 남성질환, 심혈관계 질환, 심근경색, 비뇨의학계에서는 발기부전까지. 진짜 죽는 거고 남성이 죽는 거고”라고 강조했다.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문재완의 남성호르몬 수치 검사 결과도 3.1로 낮아 충격을 안겼다. 평균치는 4에서 5정도. 이지혜 역시 충격을 금치 못했다. 홍성우는 “이 수치 하나로 걱정할 필요는 없다. 두세 번 해서 평균값을 내야 하는데도 낮긴 낮다. 이 정도면 심각성을 받아들여야 한다”며 문재완에게 남자로서 시간이 “1년, 2년 밖에 안 남았다. 자연임신은 턱도 없다”고 경고했다.

이어 홍성우는 “오늘 몸 밖으로 나오는 정자들은 3달 전에 만든 정자다. 3달 전부터 노력을 해야 한다. 크리스마스 때 거사를 치르면 되겠다. 3개월 동안 살 빼서 허리사이즈 35에서 36으로 낮추고 그때 호르몬 검사해서 비교해 봐라”고 조언했다.

문재완은 “오늘 경각심을 많이 느꼈다. 다음에 올 때는 강한 남자로 오겠다”며 이지혜와 함께 단식원을 찾아 다이어트를 시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