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별밤지기 비하인드 영상...'아미 응원으로 에너지 충전'


방탄소년단 뷔가 애틋한 팬사랑과 프로페셔널한 준비성을 보여줘 팬들뿐 아니라 제작진까지 감동케 했다.



MBC 라디오 공식 유튜브 계정 ‘MBC Radio 봉춘라디오’에 지난 9월 30일에는 ‘DJ첫 도전! Vㅔ리 Vㅔ스트 스페셜 별밤지기 김태형(BTSV) 비하인드’ 영상이 공개돼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뷔는 9월 27, 28일 양일간 MBC 표준FM 라디오 ‘김이나의 별이 빛나는 밤에’의 스페셜 별밤지기를 맡아 절친 박효신과 함께 방송을 진행했다.



“9월 27일의 밤 11시는 조금 특별해질 거다. 시작은 3년 전인가? 남자가 밤 라디오의 DJ가 되어 목소리를 들려준다면 심한 불면증을 이겨내고 푹 잘 수 있을 것 같다는 어느 팬의 편지에서 움텄다. 언제 기회가 되면 꼭 해보고 싶다 생각하던 차에 평소 좋아하고 따르는 형이 일주일간 DJ를 맡게 됐다고 했고, 남자는 선뜻 ”형! 나도 할래요“라고 따라나섰다”는 내레이션과 함께 영상은 시작됐다.



뷔는 ‘#그 남자의 첫 출근’이라는 자막과 함께 옐로우 컬러의 귀여운 카디건과 니트 모자를 착용하고 등장해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내며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방탄소년단 뷔, 별밤지기 비하인드 영상...'아미 응원으로 에너지 충전'
뷔는 엘리베이터에서 내리자 마자 방송국 밖 유리창 너머에서 기다리는 팬들에게 다가가 인사를 나눴고, 온 몸으로 하트를 만들어 사랑을 보여주며 “잘하고 올게요”, “제 목소리 들려요?”라는 말과 함께 교감을 나눴다.



방송 전 대본 리딩 시간을 가졌고, “읽고 오라고 하셔서 다 읽고 오긴 했어요”, “이해 안 되는 게 하나 있었어요”라고 질문하는 뷔의 프로페셔널함에 제작진은 크게 감탄했다.



또 뷔는 박효신과 자신의 사진으로 만든 스태프증을 보고 “이게 오늘 콘셉트인 거예요?”라며 관심을 보였다. 작가는 “네 다 이걸로 맞췄어요”라고 답했으며, “준비한 거 알아봐주고 박수도 쳐주는 김곰돌님(뷔의 별명) 감사합니다”라는 자막이 센스와 재미를 더했다.



둘째 날에도 뷔는 어김없이 팬들에게 먼저 다가갔고, “원래 안에 계셔야 되는 거 아니에요? 원래 여기 안에 계셔야 되는데”라며 팬들을 더 가깝게 만날 수 없음을 안타까워했다.



스튜디오에 가장 먼저 도착한 뷔는 대본 리딩을 시작했고, “저는 제가 사투리하는 줄 알고 대구 친구한테 연락해서 사투리 배웠거든요”라며 완벽한 준비성을 보여줬다.



방송이 시작되자 밖에서 지켜보는 팬들을 따뜻한 눈빛으로 바라보며 하이파이브를 하는 등 뜨거운 팬사랑을 전했고, 방송 중에도 끊임없이 팬들과 소통해 감동을 안겼다.



“편한 사람들과 함께해 더 좋았던 #스페셜 별밤지기 마무리” 자막과 함께 아쉬움 속에 이틀간의 방송 비하인드 영상을 마쳤다.



팬들은 “태형이랑 박효신님 두 분 순둥순둥 나긋나긋하고 달달한 목소리 좋아서 반복해서 듣고 있다”, “태형이 라디오 자주 나와줘”, “보이는 라디오 아니어서 너무 속상하다”, “다음엔 드라마나 영화에서도 볼 수 있는거지? 우리가 원하는거 다 해주는 태형이 너무 사랑이야”라고 반응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