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준호, 얼마나 더럽길래…홍인규 "이렇게 더러우면 결혼 못해" ('미우새')


개그맨 홍인규가 김준호의 지저분한 성격을 고치라고 조언했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김준호의 절친 후배 홍인규의 폭로가 이어졌다.

이날 김준호는 김지민이 3박 4일 동해로 떠난 사이를 틈타 일탈을 만끽했다. 그는 눈 뜨자마자 해장 게임을 즐기고 지난밤 술자리 흔적을 치우지 않아 모두를 경악케 했다.

잠시 뒤 김준호의 집을 찾은 지상렬은 엉망이 된 집안 모습에 "어제 여기 누가 왔냐. 나도 이렇게 안 산다"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종합] 김준호, 얼마나 더럽길래…홍인규 "이렇게 더러우면 결혼 못해" ('미우새')
[종합] 김준호, 얼마나 더럽길래…홍인규 "이렇게 더러우면 결혼 못해" ('미우새')
두 사람은 과거 지상렬의 집에서 2년간 함께 살았던 시절을 떠올리며 추억을 잠겼다. 지상렬은 김준호와 조카의 돼지 저금통을 털어 술 먹었던 사연부터 나이트클럽에서 홀로 취해 돌아온 김준호의 만행까지 폭로했다.

김준호는 마지막 자유의 날을 맞아 지상렬에게 해장술을 제안했다. 두 사람은 "김준호의 자유를 위하여"라는 건배사까지 외치며 낮술을 즐기기 시작했다.
[종합] 김준호, 얼마나 더럽길래…홍인규 "이렇게 더러우면 결혼 못해" ('미우새')
이들의 부름으로 김준호의 집을 방문한 홍인규는 아수라장이 된 거실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그는 홍인규는 "이렇게 더러우면 결혼 못해요"라며 폭풍 잔소리를 시작했다.

홍인규는 "형이 항상 저희 술 사줄 때 개그우먼 만나지 말라고 했다"라고 폭로했다. 김준호는 그의 폭로에 당황하다가 "같은 직업끼리 결혼해야 서로를 이해하지"라며 태세를 전환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