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소이현 "27kg 쪄 청바지 하나도 안 맞아…♥인교진 '예쁘다'고" ('물 건너온 아빠들')


배우 소이현이 산후우울증이 왔을 때 남편 인교진의 말로 이겨냈다고 밝혔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물 건너온 아빠들'에서는 아제르바이잔 아빠 니하트와 미국 아빠 니퍼트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강남구청 외국인지원센터의 센터장이자 세남매를 키우고 있는 아제르바이잔 아빠 니하트는 집에 연예인이 산다고 밝혔다. 그는 "둘째 태오가 태어났을 때부터 모델활동을 했다"며 "태오가 태어난 지 일주일도 안 됐을 때 사진을 인터넷에 올렸는데 모델 에이전시에서 연락이 왔다. 그때부터 모델로 활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니하트는 출산한 아내를 대신해 태오의 일일 매니저로 변신해 광고 촬영 스케줄을 케어 했다. 초보 매니저 아빠와 달리 태오는 프로였다. 광고 촬영 내내 방긋방긋 웃고, 포즈 주문도 척척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인교진은 "아이가 놀면서 카메라 앵글을 안 벗어난다. 진짜 프로"라며 놀랐고, 모델 경험이 많은 김나영도 "어떻게 저러느냐"라며 신기해했다.
[종합] 소이현 "27kg 쪄 청바지 하나도 안 맞아…♥인교진 '예쁘다'고" ('물 건너온 아빠들')
[종합] 소이현 "27kg 쪄 청바지 하나도 안 맞아…♥인교진 '예쁘다'고" ('물 건너온 아빠들')
이어 니하트는 "최근 출산한 아내가 산후우울증이 올까 봐 걱정됐고 앞으로의 생활도 궁금하다"며 사주를 보기 위해 동양철학원을 찾았다. 니하트는 앞으로 좋을 거라는 역술가의 사주 풀이에 만족스러운 듯 미소를 지었다.

이어 아빠들은 아내의 산후우울증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소이현은 "임신했을 때 27kg가 쪘다. 애기를 낳았는데도 살이 그대로였다. 밖에서 일하는 남편은 멋져 보이는데, 거울 속 내 모습은 이상했다. 그때 인교진이 계속 '예쁘다'고 해줬다"라고 경험담을 들려줬다.

인교진은 "소이현이 출산 후 청바지를 입는데 하나도 맞지 않더라. 마음이 아파 예쁜 옷을 사고 편지를 썼다. 그게 아직도 기억난다더라"라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종합] 소이현 "27kg 쪄 청바지 하나도 안 맞아…♥인교진 '예쁘다'고" ('물 건너온 아빠들')
인도 아빠 투물은 "아이가 새벽에 깰 때 남편이 자고 있으면 스트레스를 받는다. 그때마다 같이 일어났다. 힘든 일을 나눠 하니 우울증이 안 왔다"고 말했다. 영국 아빠 피터는 "외모 칭찬을 하는 게 좋은 거 같고, 아내만 허락해준다면 스킨십이 좋다"고 경험담을 들려줬다.

한편 미국 아빠 니퍼트는 "시골에서 살고 싶지만 아내가 안 좋아한다”며 "민을 토로했다. 실제로 니퍼트와 라온, 라찬 형제는 한국 목장으로 나들이에 계획했고, 도시 출신 아내는 "아이 러브 시멘트, 아이 러브 아스팔트"라며 삼부자만의 여행을 부탁했다.
[종합] 소이현 "27kg 쪄 청바지 하나도 안 맞아…♥인교진 '예쁘다'고" ('물 건너온 아빠들')
[종합] 소이현 "27kg 쪄 청바지 하나도 안 맞아…♥인교진 '예쁘다'고" ('물 건너온 아빠들')
도심을 벗어나 자연에 도착한 삼부자는 소에게 건초 주기부터 소젖 짜기 체험을 하며 자연을 만끽했다. 니퍼트는 아이들이 낯선 경험에 겁을 먹지 않도록 다정하게 시범을 보였다. 라온, 라찬 형제는 맨발로 드넓은 잔디밭을 뛰어놀고 맨손으로 곤충 채집을 하며 목장을 즐겼다.

니퍼트의 일상을 본 인도 아빠 투물은 "시골에 가면 일주일은 천국, 8일째부터 떠나고 싶다. 특히 아내가 도시 출신이면 아무리 설득해도 1년 동안 많이 싸울 거다. 아내를 설득할 수 없을 거다. 니퍼트가 도시를 좋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