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살림남2 방송화면
사진=KBS2 살림남2 방송화면


전 축구선수 이천수가 아내 심하은의 본업 복귀 소식에 당황스러워했다.

지난 1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는 모델학과 강의를 시작한 심하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천수는 분주한 심하은의 모습을 보며 "뭐 하고 다니는 거냐. 화장을 하고. 아줌마이지 않냐?"며 의아한 표정을 지었다.

심하은은 "아줌마도 다 자기 직업이 있는 거다. 다시 일하면 어떠냐고 연락 와서 미팅하고 오는 길이다. 학교 강의랑 에이전시 아카데미 강의 제안 들어와서 미팅하고 오는 길이다"라며 이해를 바랐다.

심하은은 앞서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모델을 그만두고 학교에서 5년 간 모델 강의를 했다"며 "특강 제안이 와서 시간 조절하고 페이 조절도 하고 오는 길이다"라며 달라진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이천수는 "차비가 더 든다. 아르바이트 아니냐. 하지 마라. 옛날에 일했을 때 힘들어하지 않았냐"라며 이해하지 못하는 반응을 보였다. 심하은 역시 "오빠는 축구 선수할 때 안 힘들어했냐?"라고 반박했다.

이를 들은 이천수는 "나는 돈이라도 벌지 않냐. 너는 돈이 안 되지 않냐. 잘 들어 봐라. 일을 하지도 않았는데 나는 라면을 먹고 있다. 김치에. 나한테는 소홀해도 된다. 원래 소홀하니까. 애들한테 소홀해지면 안 된다"라며 적극적으로 반대했다.

이천수의 만류에도 심하은은 "알아서 잘 할 거니까 신경 쓰지 마라. 자투리 시간을 동네에서 안 보내고 일주일 내내 나가는 것도 아니다. 날 필요로 하는 데 몇 군데가 있으니 시간 알바를 뛴다는 거다"라며 결정을 바꾸지 않았다.

또 "아이를 낳았는데 자기 일하고 있는 지인들 만났을 때 부럽기도 하고 힐링이 되더라. 애들이 없는 시간에서조차도 육아 이야기만 하고 있는 나를 발견했을 때 나도 내 일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고 엄마의 자리에서 일을 안 하겠다는 게 아니니까 믿어줬으면 좋겠다"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이천수는 2013년 심하은과 결혼했으며, 슬하에 2녀 1남을 두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