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사진제공=MBC
'전참시' /사진제공=MBC


가수 겸 방송인 브라이언과 홍승란 매니저가 ‘영혼의 단짝’다운 호흡을 선보인다.

1일 방송되는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219회에서는 찰떡같은 케미스트리를 자랑하는 브라이언과 홍승란 매니저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홍 매니저는 방송 촬영 스케줄이 있는 브라이언을 위해 운전부터 스타일리스트, 홍보 및 마케팅팀 업무까지 직접 도맡으며 분주하게 움직인다.

그는 여러 명의 역할을 혼자서도 깔끔하게 처리하는가 하면 눈빛만으로도 브라이언의 의중을 척척 알아채는 등 업무 ‘만렙’이 된 매니저의 모습에 참견인들은 감탄 일색이었다는 후문.

스케줄을 마친 후 브라이언과 매니저는 같이 식사를 하면서 담소를 나눈다. 특히 새로운 회사를 차리며 대표가 된 브라이언의 이야기는 물론, 이사 직함으로 초고속 승진하게 된 매니저의 비하인드 스토리도 함께 공개된다.

또한 두 사람은 그동안 털어놓지 못한 허심탄회한 대화로 서로를 향해 한 걸음 더 가까워졌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층 더 끈끈해진 호흡을 자랑하는 브라이언과 매니저의 이야기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