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사진제공=SBS
'런닝맨' /사진제공=SBS


오는 2일 방송되는 SBS 예능 ‘런닝맨’에서는 거침없는 입담을 장착한 ‘독설 자매’ 송지효, 전소민의 모습이 공개된다.

평소 장난 100% 놀림으로 ‘멍돌자매’를 공격하던 오빠들이 이번에는 역공격을 당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도 여느 때와 다름없이 오프닝부터 멤버들은 ‘멍돌 자매’를 놀리기에 여념 없었다고. 멤버들은 전소민을 보자마자 “MZ세대가 입는 옷을 왜 입었냐”라고 놀리며 오프닝을 시작하는가 하면, 유재석은 “나는 여동생들 기분을 안 좋게 할 수 있다”라며 장꾸 모드를 장착해 송지효까지 자극하며 ‘멍돌자매’의 분노를 유발한다.

이후 여행 분위기에 취해 N행시를 하던 중에도 멤버들은 송지효와 전소민에게 “덤벼!”라며 장난기 가득한 모습을 보이자, 송지효는 멤버들에게 “철이 없다”라고 운을 띄워 이목을 집중시켰고 이어 파격적인 일침을 날린다.

멤버들은 “감정을 한껏 실었다.”, “너무 차가워서 눈물이 날 것 같다”며 당황한 모습을 보인다. 전소민도 특정 멤버를 저격한 N행시를 선보이며 현장을 초토화시켜 공격력 만렙 ‘독설 자매’로 거듭났다는 후문.

‘독설 자매’ 송지효와 전소민의 모습은 오는 2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