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연료 없이도 방송 하고팠던 조혜련 "조동아리와 잘 지내고 싶어"('여행의 맛')


조혜련이 '여행의 맛'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30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TV CHOSUN 새 예능 '여행의 맛'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김용만, 지석진, 김수용, 이경실, 박미선, 조혜련, 김진 PD 등이 참석했다.

이날 조혜련은 "출연료를 안 줘도 가고 싶었다"라며 "조동아리와도 대화를 나누고 지내보고 싶고, 두 언니와도 여행 다녀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가장 호흡이 맞는 멤버로 조혜련은 "김용만이랑 참 잘 맞는다"고 답했고, 김용만은 "희한하다. 나도 너라고 생각했다"며 웃었다.

'여행의 맛'은 개그계 대표 30년 지기 조동아리(김용만, 지석진, 김수용)와 매콤 살벌 입담의 원조 센 언니들(이경실, 박미선, 조혜련)의 컬래버 여행 예능. 30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