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홍쓴TV'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홍쓴TV' 영상 캡처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아들의 출생신고를 마쳤다.

지난 29일 유튜브 채널 ‘홍현희 제이쓴의 홍쓴TV’에는 ‘오늘은 똥별쓰 출생신고 하러가는 날’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제이쓴은 "똥별이가 세상에 나온지 벌써 20일이 됐다"며 "보이냐? 출생신고서가 있으면 보통 뭘 하러 가냐? 맞다. 바로 똥별이 출생신고를 하러 간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알아 보니까 한 달 이내에 출생신고를 해야 과태료가 없더라. 과태료를 물면 아깝지 않느냐?"고 말했다. 홍현희는 "기분이 어떠냐? 이제 등본을 띄면 와이프도 있고 자녀도 있는 아버지가 되는데"라고 물어봤다.

제이쓴은 "솔직하게 이야기하면, 책임감을 느낀다. 기분이 이상하다"라며 아버지가 된 기분을 전했다.

제이쓴은 또 "아기 낳으러 들어갔을 때 엄청 덥지 않았냐? 근데 이제는 선선하다. 어제 새벽에는 추웠다"며 빠르게 지나간 시간을 회상했다.

말을 듣던 홍현희는 갑자기 "혹시 출산과 육아로 인해 (외모) 관리를 받지 못했냐?"라며 "그냥 집이나 여기서 카메라를 찍는데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제이쓴은 "안 그래도 경락샵 선생님이 왜 안 오냐고 물어 보신다"고 밝혔다.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동사무소에 가 출생신고를 마쳤다. 제이쓴은 "되게 많은 시간이 지나간다. 나도 이제 아빠구나. 우리 부모님들도 이런 시간이 있었을 거 아냐"라고 소감을 밝혔다.

다만 홍현희는 "배고파요"라며 남다른 개그감을 선보이며,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한편, 홍현희와 제이쓴은 2018년 결혼, 지난달 아들을 품에 안았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