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공생의 법칙 2' 방송 화면
사진=SBS '공생의 법칙 2' 방송 화면


'공생의법칙' 김병만, 배정남, 박군이 부상에도 프로미를 폭발시키며 감동을 안겼다.

지난 29일 방송된 SBS 예능 '공생의 법칙 2'에서는 미국 침입 외래종과 사투를 벌이는 ESG(EcoSystem Guardians) 특공대 김병만, 배정남, 박군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배정남은 장군복장으로 등장, 모두 “이순신 장군같다, 장군 역할 캐스팅 들어오겠다”고 하자 배정남은 내심 기대했다. 그러면서 “배순심 장군? 너무 이름 비슷하면 안 된다”며 겸손함을 보였다. 제작진이 “시즌1은 배카프리오, 시즌2는 배순심하나? 둘 다 하나”고 묻자 그는 “다 가져갑시다, 모르겠다 다 주이소”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 가운데 해외 지상파TV부터 외국인들이 모두 배정남 뒤를 따라다니며 시선을 집중했다 이와 달리 김병만, 박군은 찬밥신세가 되어 폭소케 했다.

세 멤버는 미국 일리노이 강에서 펼쳐지는 대회 레드넥 피싱 토너먼트 축제에 참가했다. 레드넥 피싱 토너먼트 축제는 생태계 교란 종인 침입성 잉어를 잡는 축제이다.

ESG 특공대의 보트에는 출발과 동시에 잉어가 보트 위로 올라 ESG 특공대가 환호했다. ESG 특공대는 보트들이 많이 모여있는 쪽에 잉어가 많다는 걸 확인하고 방향을 틀었다. 잉어들은 여러 배의 모터 소리에 반응하며 날뛰기 시작했고 참가자들은 잉어잡기에 집중했다.

본격적인 대회가 시작됐다. 상위 3팀 승자에겐 상금도 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박군은 “막중한 임무를 맡은 것 같다”며 기대, 침입성 잉어와의 전쟁을 시작했다. 김병만은 “뭉치면 잡고 흩어지면 놓친다”며 룰을 금방 파악했다. 경쟁이지만 협업해야만 하는 공생의 토너먼트였다. 좀 늦긴 했지만 다른 배들을 빠르게 쫓았다. 하지만 이미 다른 배들은 이동한 탓에 뒤쳐지고 말았다.

그 사이, 다른 배들이 있는 장소를 발견, 비로소 뭉쳐다니는 배 행렬에 합류하게 됐다. 무리 속에 들어오자마자 침입성 잉어들이 날 뛰었고 제대로 답기에 돌입했다. 하지만 뜰채가 짧은 탓에 쉽지 않은 모습. 게다가 38도란 폭염까지 더해졌다.

이때 부상도 속출했다. 배정남은 “피멍 들었다”며 다리를 보여주기도. 그는 “두시간을 전쟁난 것처럼 잡았다”고 떠올렸다. 게다가 몸까지 날려 충돌할 정도. 배정남은 “속도에 밀쳤다”며 아찔해했다. 이 가운데 박군도 날아오는 침입성 잉어에 제대로 머리를 가격당했다. 그는 “포졸모가 찌그려졌다”며 놀란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박군은 “날아서 각도가 휘더라, 포환던지기처럼 부딪쳤다, 마시일 날아오는 줄 알았다”며 충격이 컸다고 했다. 다행히 딱딱한 포졸모 덕에 큰 부상을 피할 수 있었다.

기세에 힘입어 잉어가 날 뛰는 족족 뜰채로 잡았다. 멤버들은 “3콤보다”며 만족했다. 김병만은 “다같이 하니 훨씬 재밌다”며 웃었다. 선의가 모여 생태계를 보호하는 것에 대한 보람을 느꼈다.
사진=SBS '공생의 법칙 2' 방송 화면
사진=SBS '공생의 법칙 2' 방송 화면
다시 완벽 무장한채 잉어잡기에 나선 멤버들. 파죽지세로 잡는 족족 성공했다. 하지만 또 한 번 포환처럼 날아오르는 침입성 잉어탓에 멤버들은 계속해서 충돌하며 당할 수 밖에 없었다. 김병만은 급소를 맞고 고통을 호소하기도. 급기야 카메라 감독도 봉변을 당했다. 실제로 카메라가 고장날 정도로 위협적이었다.

그 사이 배정남은 땀에 흠뻑 젖어선 “장군 안 할란다”며 지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무려 117마리를 잡은 멤버들. 모두 축하해주는 분위기 속에서 대망의 시상식이 진행됐다.그럼에도 처음 출전했음에도 4위에 출전, 의상 콘테스트에선 무려 우승을 차지했다.

한편, '공생의 법칙 2'는 돌아온 ESG 특공대의 생태계 수호기를 그린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권성미 텐아시아 기자 smkw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