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채널 '모비딕'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모비딕' 영상 캡처


가수 청하가 선배 선미와의 일화를 언급했다.

지난 29일 유튜브 채널 ‘모비딕 Mobidic’에 게재된 웹 예능 ‘선미의 쇼!터뷰’에는 가수 청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청하는 선미와 파자마 파티를 했다. 선미는 먼저 "우리 둘다 집에서 잘 안나온다. 그래서 일부러 우리한테 맞춰 준다고 (이런 콘셉트로) 한거다"라고 설명했다.

선미는 또 "우리가 집순이로 알려지지 않았냐? 몇 일까지 집에서 안 나와봤냐?"라고 말했다. 질문을 들은 청하는 "이게 조금 애매한 것이 코로나19 때문에 모두가 2주는 안 나와보지 않았냐?"고 되물었다.

이어 "나의 장기간이 2주였는데 자발적 2주였는데 이제 그게 깨진거다. 머리는 감기는 하는데 조금 덜 감는다"고 고백했다. 최대로 안 감은 것은 3일이었다고.

선미는 청하에게 "오늘따라 왜 이렇게 연예인 같냐?"고 물어봤다. 청하는 "내가 오늘 찐으로 파자마를 입을 줄 모르고 예뻐 보이겠다고 풀메이크업을 하고 왔다"며 진지하게 답변했다.

선미는 "평소 우리가 쌩얼로 만난다. 또 이상한 엽기 사진 같은 걸 서로 보내며 논다"고 했다. 청하는 "(선미가) 최근 나에게 좋은 말을 막 해주고 있었다. 근데 갑자기 눈물이 나더라. 그 순간을 찐으로 보여주고 싶더라. 그래서 평소에 안 하는 눈물 셀카를 (선미에게) 보낸 적이 있다"고 밝혔다.

청하는 "우리 '주간 아이돌' 당시에 언니랑 나랑 같은 숍이었다. 그때 언니가 내 옆에서 메이크업을 받고 있었는데 갑자기 빵을 줬다"라며 선미의 첫 인상을 떠올렸다.

또 "빵을 주고 '우리 오늘 같이 잘해봐요' 이렇게 먼저 해줬다. 그러고 나서 촬영하다가 먼저 번호를 물어봐 줬다"고 회상했다.

선미는 청하의 MBTI에 대해서 이야기했다. 청하는 "난 MBTI가 4개다. MBTI 아예 정식 검사를 해봤다. 이게 많다고 이상한 게 아니다. 다들 나를 다중인격이라 오해를 하더라"라고 웃음 지었다.

청하는 "그래서 자주 쓰는 MBTI는 4개 정도다. 일할 때 나는 ESTJ다. 쉴 때는 ISTP였다"고 공개했다. 선미는 "그럼 상상을 잘 안하냐?"고 했고, 청하는 "상상을 안하는 편이다. 그래서 창의력이 좀 부족하다"고 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