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라스' 방송 화면.
사진=MBC '라스' 방송 화면.


방송인 김구라가 전처와의 합의 이혼을 언급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이하 '라스') 787회에는 '투머치 그 잡채' 특집을 하희라, 임호, 김영철, 정겨운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정겨운은 아내 이름을 실수로 다르게 부른 일화를 전했다. 그는 "와이프가 우림이인데 아름이라고 부른 적이 있다. 그랬다가 데이트하다가 집에 가더라. 엄청 쫓아갔다"고 말했다.

정겨운은 돌싱 경험자로서 '돌싱글즈'를 진행하기 힘들 때가 없냐 묻자 "항상 말 조심하게 된다"며 "나는 악플이 워낙 많았다. 그런 게 무섭다 보니까"라고 밝혔다.

이에 김구라가 "예전 정겨운이면 안 했을 텐데 대단한 용기를 냈다"고 하자 정겨운은 "아내도 해보라고 용기를 줬고, 이혜영 누나가 같이 MC를 보는데 되고 쿨하다"며 이혜영 '너 소송이야, 협의야' 같은 이야기를 한다고 말했다.

도경완이 "협의가 안 되면 소송을 가는 거냐"고 질문하자 김구라는 그렇다고 답했다. 김영철이 "형은 소송이냐"고 묻자 김구라는 "협의다. 그렇게 갚아줬는데 뭐"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2015년 전부인과 이혼한 김구라는 2020년 12살 연하의 비연예인과 재혼, 지난해 9월 늦둥이 둘째 딸을 얻었다. 그는 이혼 전 아내의 빚 17억 원을 3년 만에 갚아준 것으로 알려졌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