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배우 김준배가 재혼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예능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악역 번문배우 김병옥, 김준배, 이호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지난 5월 재혼한 김준배는 아내와의 첫 만남에 대해 "내가 먼저 전화번호를 물어봤다"고 밝혔다. 이어 "재혼해서 행복하다. 같이 흰머리 보면서 늙어가고 싶은 사람을 만난 거다. 그것 말고 더한 게 있을까 싶다. 친구도 한 때고 다 한 때인데 같이 흰머리 보면서 즐겁게 사는 것"이라며 쑥스러워 했다.

결혼식은 아는 사람들만 초대해서 진행했다고. 프러포즈에 대해서는 "내가 했다. 그냥 같이 살자고 했다. 그러고 바로 혼인신고 했다"고 말했다.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SBS '돌싱포맨' 방송 화면.
김준배는 악역 이미지로 인해 경찰에게 오해 받은 일화도 공개했다. 그는 “취객이 한 사람 쓰러져있고 젊은 애가 옆에서 꼼지락거리고 있더라. 지나갔다가 느낌이 이상해서 내 전처가 백을 했는데 애가 사라졌다. 다친 것 같지는 않은데 경찰에 전화했다. 취객이 있고 아리랑치기 있는 것 같다고”라며 말했다.

이어 김준배는 “경찰들이 왔는데 자꾸 나를 쳐다보는 거다. 나도 기분이 상해서 내가 신고했다고, 한 놈이 신고하겠냐고 말했다. 그런데 며칠 후 전처에게 전화가 왔다. 잘 해결했고 수상한 친구도 잡았다고. 그런데 저희한테만 솔직하게 말해달라고. 협박받고 계신 거 아니냐고. 함께 계시던 분 누구냐고. 감금당하고 있냐고”라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탁재훈이 “(전처가) 남편을 보호해줬는데 왜 헤어졌냐”고 하자 김준배는 “죄송하다. 내가 다 잘못했다”고 고개 숙여 웃음을 자아냈다.

좀도둑도 자신의 얼굴을 보고 도망갔다고. 김준배는 "IMF 터졌을 때 가리봉동에서 살았다. 어느 날 집에 갔는데 냄비가 없더라. 다음날 보니 쌀이 없어졌다"며 "대차게 가져가는 게 아니라 먹을 거 남겨두고 조금씩 가져가더라. 잡아서 얘기를 해봐야겠다고 생각해서 소주 2병을 먹으면서 기다리고 있었다. 당시 팬티만 입고 있었는데, 부스럭하는 도둑한테 '야 니 뭔데'라고 하며 다가갔다“고 회상했다.

이어 김준배는 "이야기 좀 하자고 했는데, 갑자기 고개 숙이면서 '죄송하다'는 말을 하더니 문을 열고 도망가더라"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