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전여빈이 파트너 나나와 케미를 전했다.

27일 오전 넷플릭스는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새 오리지널 시리즈 '글리치'(진한새 극본, 노덕 연출)의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행사에는 전여빈, 나나, 노덕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전여빈은 "나나의 데뷔작인 '굿 와이프'를 봤는데 연기를 충격적으로 잘해서 어떤 사람인지 궁금했었다"라며 "숍에서 스쳐지나간 기억이 있었는데 그땐 도도하고 시크한 고양이 같았다. 막상 마주하니 너무 따뜻한 멍냥이 같더라. 웃을 때와 아닐 때 갭이 크다. 예뻐서 빤히 쳐다보게 되더라. 웃음이 사람을 편안하게 만들 때가 있다"고 칭찬했다.

이어 "차가운 이미지와 달리 아주 진한 사골같은 성격"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글리치'는 외계인이 보이는 지효(전여빈 분)와 외계인을 추적해온 보라(나나 분)가 흔적 없이 사라진 지효 남자친구의 행방을 쫓으며 '미확인' 미스터리의 실체에 다가서게 되는 4차원 그 이상의 추적극. 내달 7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