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나나가 설레는 감정을 드러냈다.

27일 오전 넷플릭스는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새 오리지널 시리즈 '글리치'(진한새 극본, 노덕 연출)의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행사에는 전여빈, 나나, 노덕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나나는 “넷플릭스 작품이 처음이라 떨리고 한편으로 기대된다. 벅찬 감정이 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노덕 감독님과 진한새 작가님, 두 분의 합작작품을 함께 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했고, 믿음과 신뢰가 바탕인 상태에서 대본을 읽었다. 신선함과 흥미로운 감정이 들었다. 대본을 받은 날 다음 회가 궁금해서 한 자리에서 모든 것을 다 읽었다"라고 말했다.

나나와 같이 첫 드라마를 넷플릭스에서 공개하게 된 노덕 감독은 "아직 실감이 안 난다. 작품이 공개된 후 어떻게 봐주실지 반응을 보면 실감날 것 같다. 스트리밍 서비스로 처음 드라마 작업을 하게 됐다. 기대되고 설렌 감정으로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글리치'는 외계인이 보이는 지효(전여빈 분)와 외계인을 추적해온 보라(나나 분)가 흔적 없이 사라진 지효 남자친구의 행방을 쫓으며 '미확인' 미스터리의 실체에 다가서게 되는 4차원 그 이상의 추적극. 내달 7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