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바드림' 이지훈./사진제공=갤럭시코퍼레이션
'아바드림' 이지훈./사진제공=갤럭시코퍼레이션


가수 이지훈이 '드러머'로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TV조선 새 예능 '아바 드림' 시사회 및 제자발표회가 27일 서울 역삼동 조선팰리스 서울강남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가수 김현철, 개그맨 이용진, 유세윤, 이진호와 '드리머' 대표 이지훈, 최용호 CHO, 홍동명 CIPO가 참석했다.

'아바드림'에서는 일명 '드리머(DREAMER)'들이 상상만 했던 '또 다른 나'를 버추얼 아바타로 구현해 출연하고, '드림캐처(DREAMCATCHER)'들이 이들의 정체가 누구인지 추리한다. 트리뷰트 무대에서는 강원래와 故 김성재, 송해 등의 아바타도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시사회를 본 소감을 묻자 유세윤은 "음악 프로그램 진행도 했고, 패널도 참여했는데 또 다른 감동의 색깔이 있다는 걸 느꼈다. 내가 느낀 감동이 시청자들에게도 전달될까 우려되기도 했는데, 충분히 전달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김현철은 "감동적인 요소가 많다. 이루고 싶은 꿈을 만들었기 때문에 그 요소에서 굉장히 감동을 받게 된다. 인간적인 프로그램"이라고 강조했다.

관전 포인트에 대해 이진호는 "본캐가 누구인지 추리하는 게 굉장히 재밌다. 본캐가 나오기 전까지 계속 궁금할거다. 연령대도 다양하고 직업도 다르고, 색다른 추리도 나온다. 유인나가 활약도 많이 한다. 기대해 달라"고 요청헀다.

'드러머'로 출연한 이지훈은 "무대에 서보니까 소통과 교감이 중요하더라. AI라 감정이 없을거라 생각하는데 결국은 사람이 하는거라 본캐와 아바의 교감 모습들도 눈 여겨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