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로신' 한가인./사진제공=MBN
'그로신' 한가인./사진제공=MBN


한가인이 MBN 새 예능 ‘그리스 로마 신화 신들의 사생활’ MC를 맡은 소감을 밝혔다.

‘그리스 로마 신화-신들의 사생활’(이하 ‘그로신’)은 현대인의 필독서이자 고전인 ‘그리스 로마 신화’를 낱낱이 파헤치는 신개념 토크쇼. 오는 10월 1일 첫 방송을 앞두고, 한가인이 ‘그로신’에 합류한 소감과 남다른 애정이 담긴 서면 인터뷰를 공개했다.

특히 한가인은 “스스로 이야기하기 부끄럽지만 제작진분들께서 프로그램의 ‘여신’을 맡아달라고 하셨다. 매회 다른 그리스 로마 신화 속 여신들과 유사한 느낌의 의상이나 헤어 등을 컨셉츄얼하게 준비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하 한가인 일문일답.Q. 그리스 로마 신화의 MC로 발탁된 소감은?
평소에도 그리스 로마 신화에 관심이 많았다. 첫째도 가장 많이 읽고 좋아하는 책이 그리스 로마 신화인데 아이가 책을 읽고 나서 제게 질문을 하면 어떤 대답을 해줘야 할지 종종 난감했다. 좀 더 관심을 갖고 깊이 공부해 봐야겠다고 생각을 하던 중 이 프로그램에 관한 이야기를 들었고 대중에게는 물론, 개인적으로도 유익한 프로그램이 될 듯해서 선택하게 됐다.

Q. 4MC 간의 호흡, 케미는 어땠는지.
선생님들이 흥미로운 이야기를 다각도로 해석해 주시고, 그 이면에 담긴 뜻까지 설명해 주시니 마치 종합선물세트를 받는 느낌이었다. 각 분야의 선생님들이 서로 다른 시선으로 지식을 전달해 주시니 굉장히 유익했고, 퍼즐이 빈틈없이 맞춰지는 것처럼 호흡도 좋아서 촬영 내내 무척 즐거웠다.

Q. 이번 프로그램에서 맡은 역할과 특별히 준비한 점이 있다면.
처음 캐스팅될 때 경청하기만 하면 된다고 하셨는데, 막상 촬영이 시작되니 이야기에 흠뻑 빠져 중간중간 드는 생각이나 궁금한 점들을 자유롭게 말했다. 수업을 듣는 학생처럼 몰입했다. 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함으로써 호기심도 충족하고 얻은 것도 많았다. 굉장히 좋은 배움의 장이었다. 그리고 사실 스스로 이야기하기 부끄럽지만, 제작진분들께서 프로그램의 ‘여신’을 맡아달라고 하셨다. 매회 다른 그리스 로마 신화 속 여신들과 유사한 느낌의 의상이나 헤어 등을 컨셉츄얼하게 준비했다. 덕분에 짧은 시간 동안 다양한 드레스를 많이 입어봤고 결과적으로 프로그램의 콘셉트와도 일맥상통한 부분이 있었다.

Q. 여신급 미모라는 칭송을 많이 들어왔는데 혹시 가장 궁금했던 그리스 로마 신이 있다면. 그 이유는.
개인적으로 ‘신들의 신’이라고 불리는 제우스의 이야기가 가장 궁금했다. 제일 자주 듣고 쉽게 접할 수 있는 신인데다 대부분의 이야기에 등장하기도 했고, 신화에서 여러 모습으로 변신해서 등장한 이유와 내재 된 진짜 뜻이 궁금했다.

Q. 첫 녹화장에서 새롭게 와닿거나 흥미로웠던 점이 있다면.
가장 크게 알게 된 건 그리스 로마 신화가 비단 옛이야기로 한정되는 것이 아니라 신화가 가진 의미 그리고 내재 된 상징과 교훈이 과거부터 역사가 이어져 오늘날에도 영향을 주었다는 점이었다. 무엇보다 정말 많은 이름이나 지역명이 그리스 로마 신화에서 착안됐다는 것도 굉장히 놀라웠다.

Q. 시청자들이 반드시 이 프로그램을 시청해야 하는 이유는.
한 마디로 ‘시간 순삭’이다. 그 어떤 드라마보다 드라마틱하고 놀라운 스토리일거라고 감히 말씀드릴 수 있다.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이야기의 근본이 되는 이야기일 것 같다. ‘신들의 사생활’을 먼저 들어본 제가 말씀드리자면 매회 눈을 뗄 수 없는 에피소드라서 한 편을 보기 시작하면 끝까지 볼 수밖에 없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