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송가인, 김호중./사진=각 소속사 제공
가수 송가인, 김호중./사진=각 소속사 제공


‘국민 트롯남매’ 송가인, 김호중이 TV조선 새 예능 ‘복덩이들고(GO)’로 뭉쳐 팬들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무대가 되는 ‘밀착형 서비스’를 시작한다.

27일 TV조선은 “전 국민의 뜨거운 사랑과 응원에 힘입어 탄생한 ‘미스트롯’ 송가인과 ‘미스터트롯’ 김호중이 ‘복덩이들고(GO)’를 통해 국민의 부름에 응답하는 국민 남매로 의기투합한다”고 밝혔다.

오는 11월 방송되는 ‘복덩이들고(GO)’는 국내 오지 마을부터 비행기 타고 저 멀리 해외까지, 노래가 필요한 곳이라면 어디든 직접 가는 송가인, 김호중의 국민 밀착형 서비스 현장을 담는다. 국민 모두에게 웃음과 감동, 휴식과 위안을 선사하는 송가인, 김호중의 귀호강 하모니가 기대를 모은다.

송가인, 김호중은 진짜 남매 못지 않은 명품 케미스트리와 입담은 물론,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가창력 외에도 숨겨뒀던 온갖 재주를 선보이며 ‘국민 복덩이’들에 등극할 예정. 이들과 함께 서비스 현장에서 지원사격을 펼칠 풍성한 게스트들도 출격을 준비 중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