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남자로서 역할 끝"…이지혜♥문재완 자연임신 불가 판정 ('동상이몽2')


이지혜의 남편 문재완이 남자로서 역할이 끝났다는 청천벽력 같은 진단을 받았다.

지난 2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예고편에서는 이지혜와 문재완이 비뇨기과를 찾아 검사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지혜와 문재완은 '꽈추형'으로 유명한 비뇨기과 전문의 홍성우를 찾았다. 이지혜는 "남편이 셋째를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문재완은 "셋째에 대한 꿈을 이야기했는데"라며 셋째에 대한 로망을 드러냈다.
[종합] "남자로서 역할 끝"…이지혜♥문재완 자연임신 불가 판정 ('동상이몽2')
이를 듣던 홍성우는 "자연임신으로 하겠다?"라고 물은 뒤 "복부미만은 확실히 있다"면서 문재완의 건강 상태를 지적했다. 이어 "북부비만이 있으면 무시무시한 급사부터 동맥경화나 남성질환 심혈관계 질환, 발기부전도 있다"고 콕 찍어 말했다.

이어 "사랑하는 마음 하나 밖에 없다. 심각성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밝혔다.
[종합] "남자로서 역할 끝"…이지혜♥문재완 자연임신 불가 판정 ('동상이몽2')
[종합] "남자로서 역할 끝"…이지혜♥문재완 자연임신 불가 판정 ('동상이몽2')
홍성우의 진단에 분위기는 싸늘해졌고 "남자로서 남은 시간 1년? 2년 안 남은 것 같다"며 "자연임신 택도 없다"면서 문재완이 건강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지혜와 문재완 부부는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밉지 않은 관종언니'에서 임신에 대한 모든 이야기를 털어놓았던 바.
[종합] "남자로서 역할 끝"…이지혜♥문재완 자연임신 불가 판정 ('동상이몽2')
이지혜는 첫째 태리는 자연임신으로 가졌다고 밝혔다. 그는 "태리는 배란테스트기가 진해지는 게 있는데 날을 맞춰서 첫째 날, 셋째 날에 하면 좋다고 해서 그렇게 했다. 태리는 자연으로 성공했다"고 했다.

둘째는 몸이 건강해지길 기다렸다가 1년 지나고부터 시도했다고. 하지만 둘째 임신부터 자연임신이 어려웠다고 고백했다. 이지혜는 "미하게 두 줄을 봤다. 병원 가서 확인했더니 유산했다. 두 번째 유산은 배란일 맞춰서 했는데 두 줄인 것 같아서 기다렸는데 자연스럽게 생리가 나왔다. 이것도 유산이라 하더라. 그렇게 두 번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부부는 자연스럽게 시험관 시술을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지혜는 "37살에 난자 26개를 얼렸다. 처음 시험관 했을 땐 반을 녹였는데 PGS 통과한 게 2개였다. 2개 착상을 했는데 2개 다 실패했다. 두 번째 시험관하러 갔을 때 나머지를 녹였는데 하나도 통과가 안 됐다"고 안타까운 사연을 전했다.

다시 난자를 채취했고 힘든 과정을 거쳐 겨우 둘째를 임신하고 출산한 이지혜. 청천벽력 같은 진단을 받은 부부는 어떤 결정을 이어갈까. 다음주 방송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린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