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톡파원 25시' 방송 화면.
사진=JTBC '톡파원 25시' 방송 화면.


가수 윤지성이 이찬원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지난 26일 방송된 JTBC 예능 ‘톡파원 25시’에서는 가수 윤지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윤지성은 가본 해외 국가 중 어디가 제일 좋았는지 묻자 “LA”라며 “미국 땅을 밟고 있다는 사실이, 아메리칸 드림이 약간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럽은 안 가본 것 같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기억이 잘 안 난다”고 밝혔다. 이에 독일 다니엘이 “4년 전에 베를린에서 한 음악 프로그램에서 만났다”고 하자 윤지성은 “죄송하다. 사람을 기억 못하는 게 아니다”고 사과했다. 워낙 바쁜 스케줄 탓에 일만 하고 오니 어디를 갔는지 정확히 기억을 못한다는 것.

윤지성은 “10월에 캐나다에 간다. SNS 맛집 말고 로컬 맛집이 궁금하다”고 조언을 구하기도 했다.
사진=JTBC '톡파원 25시' 방송 화면.
사진=JTBC '톡파원 25시' 방송 화면.
또 윤지성은 이찬원은 원픽으로 꼽았다. 그는 “군대에 있을 때 ‘미스터트롯’을 즐겨봤다. 아이돌 비주얼에 목소리 톤이 너무 좋으셔서 무대를 굉장히 잘 봤다”고 말했다. 이에 이찬원은 "감사하다"며 몸 둘 바 몰라 했다.

김숙이 윤지성에게 "한창 바쁜 시기 아니냐? 그런데 '톡파원' 녹화가 가장 큰 일이라고?"라고 묻자 윤지성은 "요즘 개 산책 말고는 하는 게 없다"며 "즐겨본다. 진짜로 즐겨 본다"며 애청자임을 드러냈다.

가장 인상 깊었던 방송을 묻자 윤지성은 “전화 인터뷰했을 때 프랑스 코로나 인터뷰 있지 않았냐”고 하자 양세찬은 “그게 1회다. 지금 31회인데 1회를 이야기하냐”고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