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안 싸우면 다행이야'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안 싸우면 다행이야' 방송 화면 캡처


혼전 임신한 허니제이가 '안 싸우면 다행이야'에서 빽토커로 활약, 아쉽지만 안 가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안 싸우면 다행이야'에서는 박명수와 댄서 모니카, 아이키, 리헤이, 가비, 리정이 출연했다. 허니제이와 황제성은 '빽토커'로 함께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명수는 지난해 하반기를 강타한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한 댄서 모니카, 아이키, 리헤이, 가비, 리정과 함께 무인도로 향했다.
/사진=MBC '안 싸우면 다행이야'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안 싸우면 다행이야' 방송 화면 캡처
박명수는 "다들 배 타나 봐. 이렇게 다 모이기 힘든데, 사실 내가 밥 한 끼 먹이려고 가는 거"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가비는 "서울에도 많이 있는데 여기까지 와서 밥을 먹여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명수는 "레스토랑에서 밥 먹으면 그게 무슨 의미가 있느냐?"라고 되물었다.

박명수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팬이라고. 그는 "방송할 때부터 콘서트 할 때까지 다 갔다. 맨 앞에서 봤다. 한 끼 대접하려고 했다. 한 상 맛있게 먹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리정은 "명수 삼촌은 명수 삼촌이다. 박명수라는 이름만으로도 뭐든 게 설명되고 증명이 된다"고 했다. 가비는 "오빠가 밥 한 끼 사준다고 말을 많이 했다. 드디어 밥 한 끼 사주나보다고 했다. 웬걸 배를 왜 타냐. 어디 끌려가는 줄 알았다"고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허니제이는 빽토커로 스튜디오에 등장했다. 허니제이는 "아쉬웠다. 리더들 가는데 아쉽다. 스튜디오에서 빽토커로 참여할 수 있게 돼 다행이다"고 밝혔다. 황제성은 "그림 보니 안 가길 잘했다는 생각 들지 않았느냐?"라고 물었다. 허니제이는 "처음에 그런 생각이 좀 들었다"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MBC '안 싸우면 다행이야'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안 싸우면 다행이야' 방송 화면 캡처
앞서 허니제이는 SNS를 통해 결혼과 함께 임신 소식을 전했다. 허니제이는 "사랑을 가장 소중히 여겨왔던 제가, 함께하는 미래를 꿈꾸고 싶게 만든 상대를 만나 평생을 약속하게 됐다"며 "얼마 전 저희 둘에게 새 생명이 찾아왔다. 말로 다 할 수 없는 기쁨이 무엇인지 알려준 이 소중하고 작은 생명을, 사랑과 정성을 다해 맞이해보려 한다. 이 글을 쓰는 지금도 가슴 벅찬 기쁨과 책임감이 교차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명수와 무인도에 도착한 '스트릿 우먼 파이터'. 일명 박명수와 무우파는 배에서 내리는 것부터 험난했다. 폐양식장을 이용해 배에서 내려 많은 짐을 옮기기 시작했다. 붐은 "섬 들어가는 분들 중에 짐이 제일 많은 것 같은데요?"라고 하기도.

섬에 도착한 박명수와 무우파들은 섬을 둘러보기 시작했다. 화장실 명당을 찾아 산속을 샅샅이 살폈다. 그러던 중 리정은 먹을거리를 발견했다. 이어 박명수와 함께 바다로 들어가 저녁 재료를 찾기 시작했다. 가장 먼저 박명수가 자연산 전복을 획득했다. 나머지 멤버들도 수확해 시선을 끌었다.

무우파는 먹거리를 수확하던 중 수영에 나섰다. 이를 본 박명수는 "해수욕 온 게 아니다. 먹을 게 없다"라며 소리를 치기도. 수영을 마친 뒤 이들은 저녁 준비를 시작했다. 박명수는 설명하며 각자에게 할 일을 나눠줬다. 순탄치 않은 과정에 박명수는 "배 알아봐라. 나 나갈래. 얘네 때문에 못 해 먹겠다"며 직접 나섰다. 우여곡절 끝에 이들은 저녁을 완성, 연남동 같은 분위기에서 즐겁게 식사했다.
/사진=MBC '안 싸우면 다행이야' 방송 화면 캡처
/사진=MBC '안 싸우면 다행이야' 방송 화면 캡처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