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가수 임창정의 아내 서하얀이 독박 육아로 힘들었던 제주살이를 털어놨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제주 여행을 떠난 임창정 서하얀 부부의 모습이 담겼다.

지난해까지 제주도에서 생활했던 두 사람은 추억이 담긴 제주도 여행에 들뜬 모습을 보였다. 특히 임창정은 서하얀과 비밀 연애 당시를 회상하며 "널 그냥 아는 동생이라고 했더니 친한 형이 여자를 소개해주겠다고 했다"라며 지인에게 소개팅 제안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서하얀이 "나 제주도 있었을 때?"라고 묻자, 임창정은 "자기랑 나랑 놀러왔는데 그 형의 형수가 내가 온다는 말을 듣고 다른 여자를 소개해주려고 제주도에 부른것"이라 설명했고, 이를 들은 서하얀은 "아쉬웠겠네"라며 표정을 굳혔다. 임창정은 "그때 당신을 말하면 안 되는 상황인데 사실은 저 친구가 내 여자친구고 결혼할거라고 말했다. 그래서 당신을 그 형한테 제일 먼저 소개한 거다. 그 여자분은 바로 올라갔다"고 해명했다.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화면.
두 사람은 식사를 하던 중 5년간 했던 제주 살이를 떠올렸다. 임창정이 “왜 제주도에 갑자기 살러 오게 됐는지 기억하냐”고 묻자 서하얀은 “송어회 먹다가. 오빠가 우리 제주도로 갈래? 불쑥 이야기 꺼내서”라고 답했다.

임창정이 "보통 그러면 고민해보자고 하는데 '오빠가 가고 싶으면 가'라고 바로 했지 않냐"고 하자 서하얀은 “말 나오고 3개월도 안 돼 떠났다. 준재 넷째 낳고 50일도 안 돼서 비행기 탔다”고 설명했다.

쉬려고 내려왔지만 일을 너무 많이 하게 돼 다시 올라갔다는 임창정. 서하얀은 “남들은 주말부부처럼 지내는데 우리는 거의 월간부부처럼 지냈던 때도 있었다”며 “난 그게 조금 버거웠던 것 같다. 혼자서 육아하는 것. 나도 처음 엄마가 됐으니까. 그게 그렇게 힘들었다. 애 안고 아기띠 하면서 밖에 하늘 보면서 비행기 가는 것 보면서 눈물 흘릴 때도 있었다. 뭔가 갇힌 기분이라고 해야 하나 제주 섬에”라고 회상했다. 이에 임창정은 “진짜 그랬어?”라며 미안해 했다.

서하얀은 임창정에게 감동받은 일화도 전했다. 그는 “제주 날씨 엄청 안 좋았을 때 선박, 비행기 끊기고. 전기도 끊기고 비 다 새고 그랬다. 사진 보내면서 나 너무 무섭다고 했는데 오빠가 중요한 일 취소하고 바로 제주도로 왔다. 비행기 더 끊기면 2~3일은 더 못 보는 거였다”고 고마워했다.

임창정은 떨어져 살던 시절보다 지금이 좋다고 말했다. 서하얀이 “호텔 생활할 때 편할 수 있잖아. 애들 우는 소리 안 들리고 잠 편히 자고”라고 하자 임창정은 “아니다. 되게 쓸쓸하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